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가 흐르는 아침> 실을 키우는 몸통이 있다는 사실
 
박민서 시인   기사입력  2024/04/15 [16:32]

 모든 저녁은 목초지에서 돌아온다

 빈방 가득 빛이 없는 연료들 

 이불 속에 가득 찬 실뭉치에 

 따듯한 말이 들어 있긴 할까

 

 양 떼는 웅성거리는 밤에 자라서

 등과 불룩한 배는 누구의 몸 치수를 재는지

 

 길게 풀어져 나온 실뭉치들로 

 엉킨 저녁 페이지를 넘긴다

 

 그때 서로의 얼굴에서 터진 솔기 같은 표정이 적힌다

 

 바깥과 안쪽 모서리에 상처가 난다 

 저녁을 다 감기 전에는 아침이 오지 않을 것이고

 풀밭에 떠도는 말을 양 떼가 몰고 다닌다

 

 두 번 다시 감을 수 없는 서로에게 묶인 실타래

 양 떼의 울음으로 실은 풀어지고 초식동물의 잠은 감긴다

 

 입구를 흔들면 저녁이 짧아진 양 떼들이

 우르르 몰려 나갈 출구를 찾는다

 

 양의 털실로 밤의 모서리를 접는다 

 


 

 

▲ 박민서 시인  © 울산광역매일

<시작노트>

 

"실을 키우는 몸통"이라는 구절에서 양은 즉각적으로 동물성과 식물성이 교차하는 이중 지대다. 만물이 소통하고 교차하던 먼 옛날의 신화시대처럼, 그로테스크하게도 양은 `실`을 키우는 나무이면서 그 실을 `털`로 치환하는 동물이다. `실`의 생산을 넘어서서, `실`에 내재하는 매개적 속성으로의 전환이다. 그는 양 떼를 가만히 지켜본다. 가끔 양들은 울음을 뱉어내며 온몸을 휘감는 실의 은근한 간지럼을 표현하고, 서로에게 밀착하여 비벼댐으로써 이 간지럼을 해소한다. 실이 잠시 힘을 잃는 때는, 양들이 잠드는 순간이다. 신경을 멈췄는지 실타래는 축 늘어지는 것이다.

 

 

박민서

 

· 전남 해남 출생. 

· 명지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석사 졸업. 

· 2019년 『시산맥』 등단.

· 제4회 시산맥 창작기금 수혜.

. 첫시집 『야간개장 동물원』(도서출판 달을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15 [16:32]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