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완수 지사 "경남도만의 맞춤형 복지정책 발굴ㆍ확대"
실국본부장회의서 `후반기 도정 도민행복 보장 집중` 강조
`화성 화재` 관련 인화ㆍ폭발성 물질 생산시설 점검 당부
 
박명찬 기자   기사입력  2024/06/25 [16:49]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25일 실국본부장회의에서 "후반기 경남도는 중앙정부 복지정책에 예속되지 않는, 경남도만의 고유한 맞춤형 복지정책을 발굴하고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지사는 하루 전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후반기 도정 핵심 가치인 `복지`, `동행`, `희망`을 언급하고, "경제가 성장하면 할수록 성장의 그늘은 더 깊어진다. 우리 주위에 힘든 상황에 처한 도민이 많이 계시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기에는 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었다면, 후반기 도정은 복지와 동행을 통한 도민의 행복 실현에 초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민 맞춤형 복지시책 개발과 확대`를 강조했다.

 

박 도지사는 "지방자치단체의 복지 정책은 중앙정부 복지 정책에 예속되어 단편적인 시책이 주를 이룬다"면서 "후반기에는 경남도민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맞춤형 복지 정책을 발굴ㆍ확대해 경남만의 고유 브랜드 복지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러한 도정 기조 변화에 맞춘 복지 관련 부서의 전반적 재구성도 시사했다.

 

박 지사는 "복지 전담 부서를 격상해 흩어져 있는 복지정책 총괄 컨트롤타워 기능을 보강하고, 기존 정책의 효과성을 검증해 통합할 것은 통합하고, 정리할 것은 과감하게 정리해 새로운 복지정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면서 "필요하다면 인력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경기도 화성에서 일어난 리튬 배터리 공장 화재를 언급하며 도내에 소재한 폭발성ㆍ인화성 물질 생산 시설에 대한 점검을 당부했다. 

 

또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위한 앵커기업 유치와 발굴에 있어 다변화를 주문했다.

 

박 도지사는 최근 경북 포항에서 열린 제9차 지방시대위원회에서 기획발전특구 첫 번째 지정을 위한 회의를 언급하고 "회의에 참석해 보니 중소기업이나 서비스ㆍ관광ㆍ콘텐츠개발과 같은 비제조업을 앵커기업으로 삼아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신청한 지자체가 더러 있었다"면서 "경남도도 대기업, 제조업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비조제업과 중소기업 협력을 통한 앵커기업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근 도청에서 진행한 도내 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 회장단과의 간담회 내용도 언급했다.

 

박 도지사는 "도내 중고등학교 학생들 30% 정도가 정신적인 질환을 앓고 있고, 담배나 마약 등 유해환경에 노출된 학생들에 대한 경남도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소년 정신건강, 금연, 마약 퇴치 프로그램 등을 교육청과 논의해서 경남도가 지원할 부분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명찬 기자

 

울산광역일매일 양산시청을 출입하는 박명찬 기자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5 [16:49]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