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드디어 풀린 그녀의 서사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11.21 14:09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연출 차영훈/극본 임상춘)에서 정숙(이정은 분)에 관련된 떡밥이 드디어 풀려 화제다. 눈물, 콧물 쏙 빼는 대사와 함께 그녀의 존재감을 입증한 것.

지난 20일(수)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 38회에서는 정숙(이정은 분)에 대한 서사가 완전히 그려져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정숙의 등장과 함께 출연이 잦아졌던 ‘박카스’는 동백(공효진 분)의 진절머리를 담당했다. 그 이유는 과거 한여름 날 배가 고프다는 어린 동백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그 당시 은행에서 무료로 나눠준 박카스로 허기를 채운 것. 하지만 너무 자주 찾아간 탓일까 그마저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딸에게는 좋은 기억으로 남지 못한 음료이지만, 이번 회차로 인해 정숙은 지난 과거를 회개하고 싶은 마음으로 그 음료를 들고 다녔다는 추측을 해볼 수 있다. 또한, 동백이와 함께한 유년시절이 짧았기에 그 안에 정숙과 딸을 이어주는 기억의 매개체로 생각해볼 수도 있게

또한, 분홍 꽃 모자에 대한 떡밥 또한 같은 회차에 풀렸다. 동백이를 입양했던 사모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고자 본인의 거금을 들여 산 물건이었던 것, 하지만 술집 여자의 딸이라는 것을 알게 된 사모는 본인의 색안경으로 인해 동백이를 파양시켰고 그 사실로 정숙은 고마움에 대한 마음이 순식간에 경멸로 뒤바뀌며 분노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이어, 그가 쓰고 있던 모자를 벗기고 울분을 터뜨리는 장면에서는 보는 이들 모두를 숨죽이게 만들었다. ‘그때는, 내가 널 버린 게 너한테 제일 잘한 일 같더라’라는 목소리 톤이 무색할 정도로 “천벌을 받을 년, 우리 동백이가 내 팔자를 왜 물려받아, 왜!”라고 소리치는 장면으로 보는 이들의 억장까지 무너지게 했다.

모텔에서 발견된 정숙의 유서는 모두의 눈물샘을 터뜨리기에 충분했다. “동백아, 너를 사랑하지 않은 사람은 없었어, 버림받은 일곱 살로 남아있지 마”를 비롯해 마지막 “지난 34년 내내 엄마는 너를 하루도 빠짐없이 사랑했어”라는 문단이 주는 먹먹한 ‘감동’으로 모두들 방영 다음 날 눈이 팅팅 부어 출근했다는 후문.

38화는 조정숙의 회차라고 불려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정숙의 서사로 시청자들의 가슴 한켠을 시큰하게 만들었다. 딸을 버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모두 다 풀렸기 때문. 세상에 많은 엄마가 존재하고 있듯이 화자-제시카, 덕순-용식 또한 겉으로 보기엔 각기 다른 사랑으로 느껴진다. 하지만 그 안에는 자식에 대한 지고지순한 사랑이라는 공통점으로 한 번에 묶을 수 있다.

그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자식을 바라보는 시선은 누구나 같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러한 모습을 배우 이정은은 ‘조정숙’이라는 캐릭터로 꾸밈없이 사실적으로 보여줬다. 가난이 문 안으로 찾아 들어오면, 그 깊은 모성애도 창문 밖으로 나갈 수밖에 없다는 현실을 짙은 감정선으로 풀어냈다. 이러한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었던 건 대본에 관한 연구와 깊은 고민,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또한 배우 이정은이 배우로서 가지고 있는 진정성의 깊이 덕분이 아닐까.

시청자들이 정숙의 서사를 알기 이전에 배우 이정은은 정숙의 피치 못할 과거를 모두 알고 있었기에 이전에 어떠한 모습으로 행동을 해야 할지, 어떤 모습으로 동백이를 사랑하고 아껴줘야 할지는 본인 혼자만이 풀어야 할 어려운 과제였을 것이다. 모호한 밑그림에 색을 칠하는 것은 온전히 배우의 몫이기 때문. 과거를 꽁꽁 숨긴 채 ‘치매’라는 질병과 함께 찾아왔지만 단 한 순간도 보는 이들의 미움을 사지 않고, 동백이의 삶을 두텁게 채워준 것은 조정숙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배우 이정은의 노력과 연구의 결실이었다.

그동안 못 해준 밥을 실컷 해주려고 갔던 정숙, 본인의 목숨을 딸 동백의 행복과 뒤바꾸려 했던 정숙의 발걸음, 생의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순간까지도 딸을 사랑했던 정숙으로 그동안 바쁜 일상으로 잊고 살았던 부모님의 모습까지 떠오르게 만든다. 이로써 어떠한 작품을 맡더라도 우리에게 기대감을 갖게 해줌과 더불어 설렘까지 선물해주는 유일무이한 배우 이정은의 활약은 앞으로도 뜨거울 것이다.

한편,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오늘 21일(목), 40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전체 170492 현재페이지 1 / 5684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70492 안산시, 7월 정기분 재산세 731억 부과 김정화 2020.07.08
170491 안산시, 경기도 체납자실태조사 평가 ‘장려상’ 김정화 2020.07.08
170490 고양시 삼송도서관, 신중년세대를 위한 ‘도서관 지혜학교’ 선정 김정화 2020.07.08
170489 고양시 일산서구보건소 어르신통합건강관리사업 ‘가까이, 더 꼼꼼히' 시행 김정화 2020.07.08
170488 고양시,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참여 김정화 2020.07.08
170487 고양시 ‘행주산성 역사공원’, 언택트 관광지 100선 선정 김정화 2020.07.08
170486 고양시, ‘AI(인공지능)면접 패키지’로 청년일자리지원 김정화 2020.07.08
170485 경기도교육청, 단위학교 ‘실시간 쌍방향 원격수업’ 운영 지원 나서 김정화 2020.07.08
170484 50만년의 시간이 빚은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김정화 2020.07.08
170483 경기FTA센터, 포스트코로나 대비 비대면 지원사업 펼쳤더니‥기업들 ‘호응’ 김정화 2020.07.08
170482 경기도 농기원, 여름철 폭염 대비 농작업 안전수칙 준수 당부 김정화 2020.07.08
170481 경기도,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 대상 레지오넬라균·녹농균 실태조사 김정화 2020.07.08
170480 경기도, 어르신 작품공모전 개최 ‘멋진 재능 맘껏 펼치시고 상금도 받으세요’ 김정화 2020.07.08
170479 경기도, 일반용역 업체 선정시 사회적 가치 실현 기업에 가점 부여 김정화 2020.07.08
170478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업무유공 최우수기관 첫 선정 김정화 2020.07.08
170477 충남도, 도내 모든 해수욕장 수질 ‘안전’ 김정화 2020.07.08
170476 충남도, 경제적 위기 몰린 자살고위험자 지원 맞손 김정화 2020.07.08
170475 성남시, ‘코로나19’ 성남지킴 희망일자리로 극복…3195명 모집 김정화 2020.07.08
170474 승주119안전센터 소방활동 사고사례 연찬교육 실시 강대연 2020.07.07
170473 이재명 경기도지사, 7일 제12회 DMZ국제다큐영화제 이사진 면담 김정화 2020.07.07
170472 경기남부제대군인지원센터, 제대군인 일자리 업무협약 체결 김정화 2020.07.07
170471 경남도 특별사법경찰,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업소 10건 적발 김정화 2020.07.07
170470 경남도, 내수면 수상레저사업장 현장점검 실시 김정화 2020.07.07
170469 경남도, 부동산 가격안정 위한 불법행위 현장대응반 가동 김정화 2020.07.07
170468 경남도, 도시재생 디지털 청년인재 양성사업 추진 김정화 2020.07.07
170467 경남도 집중호우 대비 도로시설 민관합동 특별점검 실시 김정화 2020.07.07
170466 경남도, 여름철 축산농가 재해예방 종합대책 추진 김정화 2020.07.07
170465 영암소방서, 장마철 안전관리 강조 문태운 2020.07.07
170464 하림, 8일 밤에 생방송 특별 기획전 ‘하림X그립브라절’ 진행 고우리 2020.07.07
170463 세종시, 태풍호우 대비 급경사지 안전점검 총력 김정화 2020.07.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