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0회>낙화
 
정성수 시인
 

 

매화 피고 진달래 피고 개나리 목련 피고 벚꽃 폈다

 

꽃 필 때 박수 칠 줄만 알았지
꽃 질 때 손 흔들 줄을 몰랐다

 

비 내리지 마라 바람 불지 마라
낙화 분분이 지면
눈물 난다

 

나무 아래 꽃그림자 흥건하면 봄이 다 간 것이다

 

올 때는 차례차례 오지만 갈 때는 순서가 없다
사는 일 또한 그렇다

 

 


 

 

 

지는 꽃잎을 보면 아름답다는 생각과 슬프다는 생각이 오버랩 되어 멍해 질 때가 있다. 동백꽃이 통째로 떨어지면 심장이 쿵~ 내려앉기도 하고 벚꽃들이 하늘하늘 날리면 말로는 다 할 수 없는 연민을 느끼기도 한다. 떨어지는 꽃잎에서 자연의 단면을 보고 인생을 돌아보는 것은 신의 선물이기도 하다. 꽃피는 시간이 지나면 꽃 지는 시간이 온다. 꽃이 진다는 것은 눈물과 고통이 시작 되는 순간이다. 이런 것은 자연이 주는 것이지만 인간들은 자연의 일부분이 되어 동병상련을 느끼기도 한다. 꽃이 지는 순간은 인간이 가장 순화되는 시간으로 위대할 뿐이다. 피었다가 지는 꽃을 보면 봄은 꽃을 피워내기도 하지만 온 힘을 다해 꽃을 지게 하는 마력이 있다. 인간들은 지는 꽃잎을 보면서 탄식과 비탄에 빠지면서 자신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갖기도 한다. 죽을 때 까지 아등바등 대는 것은 인간뿐이다. 잇속을 챙기려 안간 힘을 쓰는 인간의 모습은 추악하다. 존재 이유가 사라질 때 미련 없이 떠나는 게 생명의 이치다. 인간의 탐욕이 이 땅의 봄을 서글프게 한다.


 
기사입력: 2017/06/04 [15:06]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노인 연령기준` 조정 신중히 접근해야 / 이창형 논설위원 KDI 경제전문가 자문위원
가짜 한방정력제 판매한 40대 '집유' / 김홍영 기자
“관광버스 갑질 실태조사 선행돼야” / 정종식 기자
울주군수, 남부노인복지관 급식 봉사 / 편집부
성안동, 성안옛길 걷기대회 개최 / 편집부
일본산 중고 모터보트 등 불법 수입업자 적발 / 황상동 기자
제21회 울산시협회장기 태권도 대회 개최 / 허종학 기자
학교 차양막 '불법 건축물' 논란 / 허종학 기자
아빠와 아들, 동시조집 `가위 바위 보` 출간 / 김영란 기자
뜨거운 중국 광군제…하루 매출 24조원 / 최재영 울산과학대 특임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