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3회>인간 동물원
 
정성수 시인
 

소풍가방을 맨 어린이들이 호루라기 소리에 맞춰
앞으로나란히를 한다
동물원 앞에서
아이스크림을 핥는 여자가
번데기 봉지를 든 남자의 옆구리를 쿡쿡 찌르며
한 판 붙자고 한다
젊은 엄마가 조심조심 유모차를 밀고 간다
아가가 잠들어 있다
노부부가 의자에 앉아서
가을 하늘을 본다
낙엽 몇 잎 떨어지고
옆 자판기에서는 블랙커피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창살 밖에서
일본원숭이 뱅골산호랑이 사하라낙타
알래스카흰곰 아프리카얼룩말 북극팽귄이
창살 안의 동물들을 바라보며 시시덕거리고 있다
과자를 던져주거나 비닐봉지를 내민다
어떤 동물들은 창살에 매달려
먹을 것을 달라고 손을 뻗는다
동물원의 동물들은 하나같이 머리털이 검다

 


 

 

인간 동물원의 기원은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까지 유럽 라틴계 국가와 게르만 및 앵글로색슨족 등 제국주의 국가들이 식민지를 확대해 가면서 자신의 불법과 불의를 정당화 하고 우월성을 강조하기 위해 시작한 것이다. 최초의 사례는 1492년 콜럼버스가 `신대륙 탐험` 증거로 6명의 인디언들을 스페인 왕실 궁정에 전시한 것이다. 백인들은 원주민들을 `우리` 같은 곳에 넣어두고 구경하다가 나중에는 `원주민 촌락`을 조성해 그곳에 가두어 두고 원주민들의 전통적인 삶의 방식을 관람하였다. 인간을 동물원 우리에 전시했던 기간은 대략 150년 정도이다. 대표적인 사건은 1906년 미국의 `브롱스 동물원`에서 일어났다. 탐험가이며 선교사인 `사무엘 버너Samuel Phillips Verner`의 주선으로 뉴욕시는 피그미족인 `오타 벵가Ota Benga (1883년경-1916)`가 브롱스 동물원 원숭이 우리 철창 안에서 침판지를 안고 있는 모습을 공개하였다. 인권위원회에서는 이 같은 상황을 묵인한 미국 정부를 비난하며 구명 운동에 나섰다. 당시 동물원 측은 `문제될 게 없다.`고 주장했지만 잇따른 비난 여론에 밀려 벵가는 풀려 날 수 있었다. 1948년 12월 10일, 국제연합은 총회에서 세계인권선언을 했다. 문제는 선언과 실제 행위간의 괴리다.


 
기사입력: 2017/12/03 [14:2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급행버스 도입' 부산 경마장 가는 길 쉬워진다 / 황상동 기자
[해외축구]지소연, 시즌 첫 경기서 득점포 / 뉴시스
교복가격 천차만별, 학부모 뿔났다 / 허종학 기자
화살나무 / 정성수 시인
‘2015 좋은날 굿데이 콘서트’ 전국 순회 시작 / 허종학 기자
내년 울산 지방선거 기초의원 조정안 '잠정 보류’ / 정종식 기자
일본산 중고 모터보트 등 불법 수입업자 적발 / 황상동 기자
내년 한국경제 넘어야할 산 만만치 않다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농소1동 주민자치위원회, 행복나눔 김장 / 편집부
반구2동 구교 작은 도서관, 사랑의 트리 행복 나눔 /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