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5회>어항속의 고요
 
정성수 시인
 

지난여름 베렌다에 내 놓았던 어항
들여놓는 다는 것을
깜빡 잊은 사이
앞냇가의 가장자리부터 슬슬 얼기 시작하더니
어항 속 금붕어들
꼬리 흔드는 것을 멈췄다
그때부터 겨울이
풀벌레들이 기거하는 집 창문을 굳게 막아 버렸다

 

유리 파편 같은 시간들이 화석이 되어
어항 속에 떠 있다
정지해 있다고 해서 다 죽은 것은 아니다
천년 후 쯤
다시 태어나기 위해서 지금
붕어들은 두 눈을 깜박거리지 않을 뿐
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있는 것이다
세상에는 죽은 듯 살아서
숨 쉬는 게 있는데
사람들은 흔히 죽었다고 말한다
어항 속 고요가 가늘게 흔들리고 있는 것을 보면서도

 


 

 

고요하다고 해서 어떤 일이나, 말 조차 하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다. 고요는 내면의 소음이 사라지고 편안해진다는 뜻으로 고요는 결국 외부의 상황이 아니라 내면에서 비롯된다. 진실로 고요하다면 어떤 상황에서도 즐겁고 평화롭다. 마음이 고요해지지 않으면 머릿속은 복잡해지기 마련이다. 고요하면 물체가 투영된다. 무엇에도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고요는 맑은 것으로 깊숙한 내면을 들여다 볼 수 있다. 마치 거울과 같이 사물을 객관적으로도 볼 수 있다. 고요하면 혜안이 생겨 상대의 마음을 읽을 수 있다. 진정한 고요는 치열함에서만 나온다. 삶의 품격 역시 얼마나 치열하냐에 따라서 정해진다. 치열하지 않은 삶은 구차하고 비루할 수밖에 없다. 치열하다는 것은 생각과 행동을 일치시키면서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때 잡스런 번뇌나 쓸데없는 망상은 사라진다. 이런 삶을 고요한 삶이라고 한다. 고요한 가운데 고요한 것은 진정한 고요가 아니다. 소음과 소란 속에서 얻은 고요가 참된 고요다. 호수의 물결을 가지고 장난을 치는 바람을 꾸짖자 비로소 호수가 잠잠해졌다. 호수가 고요할 때 호수에 비친 달을 볼 수 있다. 고요한 밤은 거룩한 밤이다.


 
기사입력: 2017/12/17 [16:58]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울산 초등 여교사, 신입생 아동학대 의심 신고 / 허종학 기자
"시당위원장ㆍ지방 선거기획단장 물러나라" / 정종식 기자
숲 유치원협회 울산지회, 영ㆍ유아 숲 놀이 체험행사 / 정종식 기자
"수업개선은 과거ㆍ현재ㆍ미래에도 반드시 필요하다" / 허종학 기자
어느 기초의원의 `아름다운 뒷모습` / 편집부
울산시장 후보 지지도…민주당 송철호 1위 / 정종식 기자
한나라당 창녕군수 후보 이재환씨 내정 / 안일광
울산 한국당, 울주군수 후보 `경선` 결정 / 정종식 기자
대게철 맞은 구룡포항 / 김생종 기자
민주당 김원배 동구청장 후보 `컷 오프` 반발 / 정종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