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비용을 대입한 `금연(禁煙) 경제학`
 
신영조 논설위원 시사경제 칼럼니스트
 
▲ 신영조 논설위원 시사경제 칼럼니스트    

1970년대 후반 논산훈련소에서 군사 기초훈련을 받은 필자에겐 `화랑` 담배는 군대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추억의 이름이다. 최근 흡연율이 낮아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한국은 `골초 국가`다. 담배를 피우면 7초 만에 니코틴이 뇌에 도달해 안락감을 주고, 20~40분 정도 효과가 유지된다. 한국인들의 새해 결심 가운데 가장 많은 게 `금연`이고, 작심삼일(作心三日)을 대표하는 것도 `금연 결심`이다. 담배를 피우는 성인들이 느끼는 달라진 사회적 시선, 흡연으로 인한 질병의 공포, 담배 값 인상 등의 이유로 흡연자라면 한 번쯤은 금연을 생각해 봤을 테지만 금연이 쉽지 않다. 통상적으로 담배를 끊은 지 하루가 지나면 우리 몸의 폐는 흡연으로 생긴 불필요한 점액과 담배 유해물질의 잔해들을 청소하기 시작한다.


금연 직후부터 일주일 정도가 고비인데, 이땐 갑자기 몸속 니코틴 농도가 떨어지면서 흡연 충동이 강하게 들 수 있다. 불안하거나 짜증이 나는 등 금단증상이 나타나는데, 금연을 시도하는 모든 흡연자가 이를 겪는다. 금연 한 달이 지나면 피부 콜라겐이 파괴되지 않아, 피부가 탄력 있는 상태로 회복된다. 금연 4주 후에는 몸속 일산화탄소 농도도 비흡연자 수준으로 떨어진다. 금연 시작 두 달 후부터는 각종 암과 뇌졸중ㆍ심장마비 등에 걸릴 위험이 줄고, 운동량이 늘어 장기적으로 체중도 감소할 수 있다. 혈연, 학연, 지연보다 더 센 게 `흡연`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같이 죽자는 인연`이라는 얘기다. 50년대 담배는 전장(戰場)의 긴장을 풀어주고 생사를 함께하는 벗이었다. 60년대 담배는 경제개발을 위한 투자 재원을 마련하는 세원이었다.


문득 얼마 전 서울의 어느 멀쩡한(!) 동네 뒷골목에서 개비 담배를 파는 것을 보고 추억에 젖었던 생각이 든다. 스무 개비가 든 담배 한 갑을 쪼개어 하나씩 팔 때, 개비당 가격은 당연히 비싸진다. 한때 재미삼아 계산해본 개비 담배의 마진율은 60%에 이르렀다. 개비 담배가 가난한 이들과 중독자들을 착취하는 수단이라고 농담조로 말하면서 웃던 기억도 난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흡연 기간별 기회비용 분석` 자료에 따르면 매일 한 갑씩 4500원짜리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1년이면 164만2500원을 쓴다. 만약 담뱃값이 현재 가격으로 유지되고 흡연자가 매일 담배를 한 갑씩 계속 피운다고 가정하면 흡연 햇수만큼 담뱃값 비용도 비례해 더 드는데, 이를 `기회비용`으로 따져 어느 수준인지 비교한 것이다.


분석 자료에 따르면 4년 금연하면 1년치 대학 등록금(657만원)을 아낄 수 있고, 5년이면 1년 아르바이트로 벌 수 있는 금액(822만원)이 된다. 17년 금연하면 4년 대학을 다닐 수 있는 등록금을 마련할 수 있다. `금연 경제학`으로 따져 20년 금연하면 그랜저(3285만원)를 살 수 있다. 또, 금연은 훌륭한 노후 대비책도 될 수 있다. 50년 금연할 경우 만 65세부터 사망시까지 드는 노후 진료비(8213만원)에 맞먹는 돈을 아낄 수 있다는 계산이다. 금연의 `시가렛(cigarette) 효과`와 `진짜 가격`은 상상을 초월한다는 생각이다. 담배는 개인의 건강과 경제적 피해는 물론 이웃과 우리 사회 전체에 부담을 지우는 허무한 `구름과자(?)`일 뿐이다. 술ㆍ담배와 함께 대표적 불황 상품으로 꼽히는 로또복권 판매량이 늘어나는 추세라지만, 기세등등했던 다수에서 초라한 소수로 전락한 흡연자들은 이제 비싼 담뱃값을 조용히 감당하거나 아니면 고락을 함께했던 담배에 이별을 고하는 수밖에 없다.


 
기사입력: 2018/01/11 [15:5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前영산대학교 총동문회장
前울산과학대학교, 영산대학교 경영학부 외래교수
前울산광역시 중소기업지원센터 감사
前울산여성인력개발센터 일자리 협력망 위원
前울산광역시 나눔푸드마켓 후원회장

·영산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유치위원회 고문
·울산광역시 '중소기업 이렇게 도와드립니다'책자3회발간
·행복Vision Dream(경영컨설팅) 대표
·2010년 대한민국 섬김이 대상 수상
·'긍정과 열정으로 세상을 바꾼 공직자들' 책자등재
1/1
화살나무 / 정성수 시인
'급행버스 도입' 부산 경마장 가는 길 쉬워진다 / 황상동 기자
교복가격 천차만별, 학부모 뿔났다 / 허종학 기자
일본산 중고 모터보트 등 불법 수입업자 적발 / 황상동 기자
[해외축구]지소연, 시즌 첫 경기서 득점포 / 뉴시스
‘2015 좋은날 굿데이 콘서트’ 전국 순회 시작 / 허종학 기자
울주 '알프스 시네마' 1일 관람객 수 40명 불과 / 허종학 기자
병적증명서는 가까운 동사무소에서도 발급 가능 / 황상동
송철호 시장직 업무 인수인계 위원회 개최 / 정종식 기자
60세가 되어 국민연금을 일시불로 받은 경우, 반납하고 매월 연금으로 지급받을 수 없나요? /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