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8회> 첫사랑
 
정성수 시인
 

그대에게도 첫사랑은 있었겠지요. 나에게는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같은 그대의 첫사랑
선팅을 짙게 한 자가용 저 안에는 어떤 사람이 있을까
궁금한 것처럼
그대의 첫사랑은 어떤 사람이었을까 궁금했지요.
그 궁금증이 당신의 상처를 덧내는 일이라는 것을 압니다
내가 그대의 첫사랑이 궁금한 것처럼
그대의 첫사랑도 그대의 첫사랑이 궁금했을 텐데
나 또한 그대의 첫사랑이
오래토록 궁금할 것 같습니다

 

지금의 내 첫사랑도 그대의 첫사랑처럼
풀 수 없는 궁금한 첫사랑이 되는 것은 아닌지
불안의 끈을 놓을 수가 없습니다
그대의 첫사랑을 들여다보면서
오늘 저 눈부신 태양이 서산에 걸린 노을이 되지 않기를
내 첫사랑이
그대의 마지막 사랑이 되기를
그대의 첫사랑 위에 내 첫사랑을 포개놓습니다

 


 

첫사랑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경험 부족으로 서투르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 남자의 첫 여자는 어머니다. 첫사랑을 경험하기 전 여자의 모델을 어머니로 설정하게 된다. 어머니는 밥을 차려주고, 방청소를 해주고, 여러 문제들을 받아주는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이런 어머니의 모습은 남자의 내면에 각인된다. 여자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첫 번째 만나는 남성은 아버지다. 가부장적인 한국의 특성상 꽤 많은 여자들은 아버지의 다정한 모습이나 사랑을 충분히 받지 못한다. 남자가 어머니의 헌신적 사랑을 경험한다면, 여성은 아빠에게서 아쉬움을 느끼며 성장한다. 그렇기 때문에 아버지의 부족한 점들을 갖춘 남성상을 찾게 된다. 남자가 무의식 속에 어머니를 새기는 동안, 여자는 백마를 탄 왕자의 이미지를 머릿속에 그린다. 그들은 사랑하게 된다. 처음 만나 첫사랑을 한다. 초반에는 사랑의 달콤함과 강렬함에 마음은 물론 몸까지 준다. 그러나 현실은 서로에게 만족을 주지 않는다. 그것은 남자와 여자는 서로 다르게 자라서 서로를 완벽하게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첫사랑이 실패하는 이유다. 또 다른 사람들을 만나면서 그 사실을 깨닫고 미련과 후회를 한다. 그게 이루지 못한 첫사랑이다.

 


 
기사입력: 2018/01/21 [14:26]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베네수엘라 경제 파탄의 교훈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BMW 차량 화재 사태와 징벌적 손해배상 / 서주원 법무법인 더정성 변호사
울산교육청 인사발령 / 서진석 기자
울주 '알프스 시네마' 1일 관람객 수 40명 불과 / 허종학 기자
만개한 백문동꽃 / 김생종 기자
울산 초ㆍ중학생 무단결석 334명…경찰수사 의뢰 3건 / 허종학 기자
富의 가치를 그대로 인정하는 지도자가 필요하다 / 이승진 이승진 동물병원 원장
울산역 복합환승센타 정상대로 추진돼야 / 편집부
울산 성비위 징계 교사 9명…대책 없는 교육계 / 허종학 기자
남구 솔숲공원 MOM편한 놀이터 5호점 오픈 / 김홍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