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7회>너는 힘들 텐데, 나는 부럽다
 
하송 시인
 
▲ 하송 시인     

가족 행사가 있어서 형제자매들이 부모님 댁에 모였습니다.

 

저녁 식사를 마치고 피곤하신 엄마는 잠시 안방에 누워계시고 우리는 거실에서 담소를 나누었습니다.

 

큰 남동생이 거실 탁자에 놓인 탁상 달력을 유심히 바라보더니 말했습니다.

 

"2016년 달력이네."


벽에 올해 달력이 크게 걸려 있어서  티브이 옆에 조용히 앉아 있는 작은 탁상용 달력에는 관심을 안 가졌습니다. 

 

적지 않은 시간을 그 자리에 있었는데 그동안 몰랐다가, 재작년 달력인 걸 확인하고 우린 의아했습니다. 깜빡하고 미처 안 버리셨나 보다는 내 말에 동생이 고개를 갸웃했습니다.

 

`꽃을 보려고 놔두셨나?` 작은 목소리로 혼잣말을 하더니 어머니께 여쭤보았습니다.  그러자 꽃 사진이 예뻐서 한 번씩 보느라 놓아뒀다고 하셨습니다.

 

순간 가슴이 찡했습니다. 동생들도 같은 생각이 들었던지, 어머니께서 안 들으실 때 마음이 아프다고 했습니다.

 

부모님 댁을 나서면서, 내일 토요일에 학생들 데리고 경기도 놀이공원으로 현장학습 간다고 말씀드렸습니다. 학교에서 아이들을 인솔하고 가느라 집에서 새벽 5시에 출발한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엄마가 말씀하셨습니다.

 

"너는 힘들 텐데, 나는 부럽다."


고생한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어리광 부리느라 말씀 드렸다가 엄마로부터 뜻밖의 대답을 들은 것입니다.

 

학생들을 인솔해서 놀이공원에 도착하니 한창 화려한 꽃 잔치가 벌어졌습니다. 아이들은 놀이기구를 한 개라도 더 타려고 신나게 뛰어다녔습니다. 그런데 내 눈에는 오직 꽃만 보였습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놀이공원인 이곳을 학생들 인솔 하느라 매해 방문하고 어느 해에는 1년에 두 번을 오기도 합니다.

 

그런데 엄마는 아마 한 번도 오시지 못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꽃을 보기가 죄스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무릎 관절 때문에 거동이 불편하시지만 더 늦기 전에 모시고 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늦은 시간 집에 와서 씻고 저녁 먹자마자 바로 잠이 들었습니다.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보니 엄마한테서 문자가 와있었습니다. `집에 잘 왔냐? 사랑해~♥♥♥` 문자 끝에 빨간 하트 세 개가 매달려 반짝이고 있었습니다. 엄마한테 잘 다녀왔다는 연락도 안 드리고 잠이 든 것입니다.


그동안 가끔씩 부모님을 모시고 전국 축제와 꽃구경을 다녔습니다. 그러다 아들이 시험공부에 돌입하자 공부하는 아들만 팽개쳐놓고 놀러 다니기 미안해서 장거리 외출이 줄어들었습니다.

 

따라서 부모님께도 가까운 곳에 모시고 가서 간단하게 바람 쐬며 외식을 시켜드리곤 했습니다. 또 한 가지 마음이 아픈 깨달음을 얻습니다. `엄마도 꽃을 좋아하시는구나.`
문득 심순덕 시인의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시가 떠오릅니다.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하루 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찬밥 한 덩이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도

 

<중략>

 

한밤중 자다 깨어 방구석에서 한없이
소리죽여 울던 엄마를 본 후론


아!
엄마는 그러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어느 날 부터인지 교장실을 들어서면 유난히 기분 좋은 향기가 가득했습니다. 정체를 알고 보니 카네이션 꽃향기였습니다.

 

교장선생님께서 작년에 겨울이 다가오자 야외에 심어놓은 꽃을 화분에 옮겨 놓은 것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줄기를 나눠서 카네이션 꽃 화분을 만들어 여러 교실로 보내주셨습니다. 그리고 물을 자주 주라고 당부 하셨습니다.

 

햇살 좋은 남쪽 창가에 화분을 놓고 수시로 물을 주며 돌보자 사계절 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장미꽃처럼 화려하지 않지만, 은은한 자태와 향기로 항상 그 자리에서 주위를 따뜻하고 기분 좋게 해주는 카네이션 꽃을 보며 엄마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주말을 앞두고 꽃이 예쁜 수목원을 검색하며 엄마의 미소 띤 얼굴을 떠올립니다.


 
기사입력: 2018/06/19 [20:06]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어린이들의 보건교육은 물론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하송은 대한문예신문신춘문예에 동시로등단했으며,문학저널에 수필, 국보문학과 청산문학에 동시로 신인문학상을 수상을 비롯해서 제1회 지필문학 대상,제6회 한국문학신문 대상,제7회 농촌 문학상,2013년 서울지하철 스크린도어 시 공모전 당선,제13회 한류예술상 등을 받았다.


저서로는 금연교육서‘담배와 폐암 그리고 금연’동시집‘내 마음의 별나무(청어출판사)’창작동요집‘맑은 별(인문사아트콤)’‘밝은 별(인문사아트콤)’‘창작동화 모래성(고글출판사)’을 출간하여 어린이들의 정서 순화와 인성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누가 희망의 사다리를 없애나 / 이승진 이승진 동물병원 원장
울주군, 모여라 딩동댕 공개방송 녹화 / 편집부
어머니와 가을 / 박성표 처용예술단장
선별적 복지 더 확충해야 한다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이달부터 근린생활시설 용도변경 간소화 / 윤수은 기자
김승재 시조시인 시집 `허수아비` 출간 / 정종식 기자
부산 북구, 라돈 측정기 무료 대여 / 황상동 기자
'급행버스 도입' 부산 경마장 가는 길 쉬워진다 / 황상동 기자
기장나눔 프리마켓ㆍ작은 음악회 11일 개최 / 박명찬 기자
교복가격 천차만별, 학부모 뿔났다 / 허종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