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EU상공회의소 "中진출기업 19%, 기술이전 압박 느껴"
 
편집부
 

 중국에 진출한 외국기업 다섯 곳 중 한 곳 꼴로 중국시장 접근의 대가로 기술이전 압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그동안 중국이 미국의 핵심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얻기 위해 부당한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과 맥락을 같이하는 것이다.


주중 유럽연합(EU) 상공회의소는 20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중국에 진출한 532개 유럽기업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19%가 "중국 시장 접근의 대가로 기술 이전을 요구하는 압박을 느끼고 있다"라고 밝혔다.


특히 항공우주 분야와 자동차 분야의 기업들은 각각 36%와 27%가 기술 이전 압박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보고서는 항공우주와 자동차 등 `중국제조(메이드 인 차이나) 2025`와 관련된 첨단 기술분야의 기업들이 기술 이전 압박을 더 강하게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정부는 지난 2015년 3월 `중국제조 2025` 전략을 발표했다. 중국이 과거 `세계의 공장`으로서 제조 강대국이었다면, 앞으로는 `하이테크 제조 강대국`으로 거듭 나겠다는 `기술 굴기(堀起)` 선언을 한 것이다. `중국제조 2025` 전략은 반도체와 전기자동차, 로봇, 해양플랜트, 바이오, 항공우주장비 등 10대 핵심 산업을 2025년까지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보고서는 "중국은 국내시장을 내주고 외국 신기술을 요구하는 암묵적인 전략을 추구해 왔다"라고 진단했다.


 
기사입력: 2018/06/20 [18:28]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현대重 노조, 파업ㆍ임단협 찬반투표 개표
현 정부의 포용적 성장정책이 성공하려면 / 김상국 전 농협은행 울산본부장
생산기지 해외이전 두고만 볼 것인가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김기현 의원, 여성가족부 장관 고발동의안 제출 / 김명은기자
프리랜서인데 국민연금을 납부해야 하나요? / 편집부
학교 급식소 정규직 조리사 조리원 대상 `갑질` 횡포 논란 / 허종학 기자
울주군, 정월대보름 행사 '풍성' / 최재필 기자
정월대보름 달집 태우기 / 김생종 기자
지구가 나보다 먼저 가고 있다 / 홍철기 시인
2019 울산 소방안전포스터 공모전 수상자 발표 / 김소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