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관세전쟁 D-1…화웨이 회장 "미중,결국 타협한다"
 
편집부
 

 중국 IT 기업 화웨이가 ZTE(중싱통신)에 이어 미국의 제재를 받을 가능성이 제기됨에도 불구하고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은 미중 간에는 무역전쟁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5일 중국 신랑 재경 채널 등에 따르면 런 회장은 최근 고위 직원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런 회장은 "미중 양국 무역의 상호 의존도는 매우 높기 때문에 절대 강하게 충돌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양국은 결국 무역전쟁을 선택하는 대신 타협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또 "중국의 가장 큰 무기는 13억 인구의 소비"라고 부연했다. 이어 런 회장은 "우리는 올해에도 퀄컴으로부터 5000만개의 마이크로칩을 구입할 계획"이라면서 "우리는 영원히 대립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항상 삼성, 인텔, 브로드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과 같은 회사들과 친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중 간 기술 격차에 대해서는 "양국의 격차는 향후 20~30년 존재할 것이며 심지어 50~60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면서"단지 격차를 우리가 생존할 수 있을만큼까지 줄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런 회장은 "첨단기술 개발은 대규모 투자로 성공할 수 없고, 긴 시간과 과정이 필요하다"면서 "예로 마이크로칩 관련 기술을 아무 급하게 얻으려 한다고 해서 얻을 수 있는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5월 런 회장은 전 직원들에게 반미감정을 가져서는 안 된다고 주문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반미 감정이 업무에 지장을 주게 해서는 안 되며, 미국 기업과의 격차를 인정하고 그들로부터 배워야 한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2018/07/05 [17:28]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예술강사노조, 예술강사 무기계약 촉구 / 김조영 기자
동구, 어린이공원 물놀이장 7월2일 개장 / 정종식 기자
`무역전쟁`에서 살아남는 방법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병적증명서는 가까운 동사무소에서도 발급 가능 / 황상동
강낭콩이 될 거야 / 조소영 다전초교사
경남도 인사 / 박태완 기자
신재생에너지 기존정책 보완해야 / 편집부
자유총연맹 북구 청년회장 이ㆍ취임식 / 정종식 기자
울산시 인사 / 이주복기자
참인쇄광고기획, 희망풍차 나눔가게 925호점 등록 /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