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244회 > 신호
 
정성수 시인
 

 사내는 구급차에 실려 응급실에 왔다
링거를 꽂고 나서야 정신이 들었다
그 때서야 알았다
몸이 신호를 보내왔다는 것을
뒷목이 뻣뻣하고 눈이 침침하고 온몸의 힘이 빠지면서
제발 좀 챙겨달라고
몸이
신호를 보내왔는데도
사내는 그 신호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
무심하게 그냥 지나치다가 크게 후회를 했다

 

사랑도 신호를 보내온다
무관심한 척 어느 때는
어깨위의 비듬을 떨어주며 딴전을 피우면서
아니면 슬쩍 손을 잡고 한 번 흔들어
신호를 보낸다
그 순간을 놓치면 사랑도
구급차에 실려 응급실행이 된다
이게 신호다 싶으면
얼른 받아들여라
감사한 마음으로 넙죽 절 한 번하고 나서

 


 

 

▲ 정성수 시인    

응급환자를 진료하기 위한 인력과 시설을 갖춘 응급실應急室은 일정 규모 이상의 응급 진료 인력과 시설을 갖춘 병ㆍ의원으로 정부로부터 지정 받은 곳을 말한다. 현대적인 개념의 응급실은 1911년에 개소한 미국의 `Louisville City Hospital 외상 센터`를 세계 최초로 본다. 우리나라는 1960년 4ㆍ19 부상자를 언급한 수기(동아일보)에서 응급실이란 단어가 처음 등장하여 1962년 개정 의료법에서 병원은 `구급실`을 설치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1938년 경성 소방서에서 구급차를 운행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해방 이전부터 응급실 형태의 시설을 운영했을 것이라고 추정한다. 90년대 들어와 각급 병원별로 운영되던 응급실이 체계화되었으며 1991년 공포된 응급의료관리규칙에 따라 응급환자정보센터가 설치되고 응급의료센터, 응급의료지정병원이 지정되었다. 1994년에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고 2000년 국립중앙의료원이 중앙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되면서 현재의 응급의료기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8/05 [18:1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제99회 전국체전, 익산 종합운동장서 폐막식 / 편집부
울산시,`태화강대공원 핑크뮬리 정원 조성` / 정종식 기자
(주)처용스쿨ㆍNHN에듀 업무협약식 체결 / 허종학 기자
2018 선암호수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자 선정 / 김생종 기자
2018 신나는 유아 숲 체험 한마당중구 입화산ㆍ함월산 행사 숲교육 기관 60여곳 참여"울산, 유아 숲체험원 태부족…수요 감당 못할 정도" / 정종식 기자
노조탄압ㆍ구조조정 즉각 중단하라 / 편집부
한화케미칼 노조, 임금교섭 회사에 전권 위임 / 허종학 기자
태화강대공원 국화 축제 / 김생종 기자
3대악 교통안전 전국순례 캠페인 실시 / 편집부
시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 현행 4년→3년 단축 / 허종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