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259회 > 사과와 젊은 새댁
 
정성수 시인
 

길가 좌판에서 젊은 새댁
사과를 고르네.
한 접에 단돈 만원이라고 쓰여 있네
귀밑머리 희끗희끗한 사과장수
씨알이 기가 막히지 않느냐며
맛보기 한 조각 건네네
내가 보기에는 시원찮은 것이 고놈이 고놈인데
젊은 새댁
애써 벌레 먹고 찌그러진 사과들을 젖히면서
매끈하고 통통한 사과
한 입 베어 무네
시큼하고 단맛이 딱, 새댁의 입맛이었네
사과 장수 한 눈에 알아본다는 듯 빙긋이 웃으면서
-벼슬을 하셨군요
젊은 새댁 수줍게 따라 웃더니
두 손을 가지런히 아랫배에 올려놓네
뱃속의 아기가 엄마와 함께 사과를 먹네

 


 

 

▲ 정성수 시인    

5일장은 닷새마다 서는 시장으로 근대 상설 시장이 들어서기 전의 상거래 장소다. 5일장에는 따끈따끈한 추억이 있다. 흥정을 하며 건네는 훈훈한 덤이며 장돌뱅이들의 거친 고함소리들이 정겹게 느껴지기도 한다. 5일장이 백미는 좌판점이다. 좌판점은 땅에 물건을 늘어놓고 파는 가게로 노점 좌판이라고 하는 게 더 어울린다. 골목이나 자투리땅에 천막을 치고 궤짝 몇 개 위에 먹거리나 잡화를 진열해 놓고 오가는 사람들에게 물건을 파는 영세한 점방 정도다. 주로 골목이나 후미진 곳에 자리 잡은 좌판점에는 뜨거운 순댓국밥이 있고 생활 도구를 파는 상인들이 보인다. 과일을 파는 리어카에는 각종 과일들이 단내를 풍기고 싸구려 바지나 요란한 무늬의 티셔츠를 파는 리어카는 손님을 불러들인다. 어물을 파는 좌판점에는 싱싱한 고등어나 팔딱팔딱 튀는 붕어나 피라미 따위를 판다. 여기에 엄마 손을 붙잡고 5일장에 나온 계집아이도 빼놓을 수는 풍경이다. 해가 뉘엿뉘엿 기울기 시작하면 여기저기서 `떨이요! 떨이`를 외치는 상인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온다. 채 팔지 못한 물건들을 챙기는 사람들과 마지막 흥정을 하는 사람들이 뒤엉키며 5일장의 하루는 저물어간다.


 
기사입력: 2018/12/02 [19:02]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한국동서발전-울산화력 본부, 난방기기ㆍ운영비 후원
울아연 북구지회, `임시총회ㆍ송년회` 개최 / 허종학 기자
`울산 플로깅데이` 제정을 촉구한다 / 류위자 부경대 겸임교수
미국의 경기 전망과 향후 한국경제 / 이창형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ㆍ논설위원
온남초 주다연 학생, 울산시장상 수상 / 허종학 기자
남구의회 변외식 의원, `도심 속 유아 숲 체험장` 예산 필요 / 정종식 기자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한국당 원내외 당협위원장 탈락자들 잇달아 반기 / 뉴시스
S-OIL, `올해의 시민영웅` 시상 / 허종학 기자
조문주, ‘DJ 꿈 이뤄 행복해요’ / 서성훈 기자
사법농단과 재판부에 대한 신뢰 / 윤순중 법무법인 더 정성 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