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3회>청국장
 
정성수 시인
 

오늘은 왠지 청국장이 먹고 싶어서
덕암 식당 밥상머리에 앉으니
더욱 그리운 어머니

 

이렇게 어머니가 그리운 날에는
한 그릇의 청국장을 앞에 놓고서
이 세상에서 가장 음식을 잘 만드시던
어머니를 생각합니다

 

어머니가 계신 나라에도 여전히
청국장 끓는 냄새가
온 마을을 적시는가요
어머니의 손맛에
사람들의 가슴이 따뜻해 오는가요

 

어머니!
오늘 저녁에는
저희 집에 오셔서 청국장을 끓여주세요

 


 

 

▲ 정성수 시인    

청국장淸麴醬은 장류의 한 가지로 푹 삶은 콩을 띄워서 반쯤 찧은 후 소금과 막고춧가루를 넣어 만든 된장이다.

 

주로 고기, 두부, 고추 등을 넣고 끓여서 찌개를 만들어 먹는다. 옛날 전시戰時에 단시일 내에 제조하여 먹을 수 있다고 해서 전국장戰國醬 또는 청나라에서 배워온 것이라 하여 청국장淸國醬이라고도 하며, 전시장煎&#35913;醬이라고도 한다.

 

청국장이 문헌에 처음 보인 것은 1760년(영조 36) 유중임柳重臨에 의하여 보강된 `증보산림경제增補山林經濟`다.

 

만드는 법은 `햇콩 한 말을 가려서 삶은 뒤에 가마니 등에 쟁이고, 온돌에서 3일간 띄워 실(絲사)이 생기면 따로 콩 다섯 되를 볶아 껍질을 벗겨 가루 내고 이를 소금물에 혼합하여 절구에 찧는다.`고 했다.

 

이 때 `맛을 보며 소금을 가감한다. 너무 짜면 다시 꺼내어 오이ㆍ동아ㆍ무 등을 사이사이에 넣고 입구를 봉하여 독을 묻어 일주일이 지나면 먹어도 된다.`라고 하였다.

 

뿐만 아니라 청국장의 일종인 수시장水&#35913;醬도 수록되어 있다. 이것은 콩을 미적색이 되도록 볶아서 끓여 띄워 온돌 또는 종이봉지에 넣어서 말렸다가 때때로 꺼내어 물에 섞어 삶아서 소금을 넣어 먹는 법이다.

 

청국장은 항암제로 뇌졸중과 치매를 예방하는 등 각종 성인병에 탁월한 효능이 있고 나아가 다이어트식품으로 각광을 받는다. 하지만 청국장은 겨울 식품으로 엄지임에 틀림없다.


 
기사입력: 2019/01/06 [18:17]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중구, 성안동 일제 환경정비ㆍ산림정화 실시
역사 속에서 찾아본 대한민국의 성장해법 / 김상국 전 NH농협은행 울산본부장
세계경제 경고음이 커지고 있다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해울연, 수산인의 날 맞아 기념행사 가져 / 편집부
"신흥사 석조 삼존좌상, 국가문화재 돼야" / 정종식 기자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선암초, 선암호수공원서 야외생태학습 / 허종학 기자
일본산 중고 모터보트 등 불법 수입업자 적발 / 황상동 기자
울산 성매매 알선업자들 기지개 펴 / 김홍영 기자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 권순덕 기자
울주군 첫 모내기 온산읍 강양리 / 김생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