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송의 힐링愛 성찰愛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04회> 조급한 아이
기사입력  2019/03/12 [15:21]   하송 시인
▲ 하송 시인   

유난히 많이 다치는 아이가 있습니다. 거의 대부분을 뛰어다닙니다. 천천히 걸어 다니라고 하면 그 말을 듣는 순간에만 잠시 걷는 척하다가 바로 돌아서서 뛰기 시작합니다. 그 아이는 무릎이 깨지고 발목이 염좌(捻挫) 되는 일이 다반사입니다. 수업시간에 교사가 설명을 하는 중에도 불쑥불쑥 나서서 말을 자르고 자기 할 말을 합니다. 매사에 즉흥적인데다가 누가 뒤에서 쫓아오기라고 하듯이 항상 조급합니다. 제일 잘하는 과목은 체육입니다.

 

그런데 침착하고 차분하게 체육활동을 하는 다른 아이들과 다르게 그 아이는 휙휙 날아다닙니다. 그래서 체육시간 역시 부상을 당하지 않도록 선생님이 특별히 신경을 써야합니다. 방학이 끝나고 개학을 맞이했습니다. 그 사이에 부쩍 자란 아이들이 밝고 씩씩한 모습으로 나타난 것과 달리 그 아이는 발목에 기브스를 하고 목발을 짚고 절뚝거리며 나타났습니다. 방학 때 동네에서 놀다가 다쳤다고 했습니다.


식품 영양관련 수업시간이었습니다. 균형 잡힌 자연식 섭취가 건강에 좋으며 특히 성장기 어린이들은 패스트푸드를 많이 먹으면 영양 불균형이 온다고 설명하는데 그 아이가 불쑥 나서서 질문을 했습니다. "음료수도 많이 먹으면 안 좋아요?" 그렇다고 대답하자, 옆에 짝꿍이 말했습니다. "애네 집에 음료수가 몇 박스씩 있어서 엄청나게 먹어요." 상황을 들어보니 아빠가 음료수를 박스로 사다놓고 아빠하고 날마다 몇 병씩 마신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애의 아빠가 비만인데 유난히 배가 불룩하게 튀어 나온 모습이 생각났습니다. 어떤 이유인지는 잘 모르는데 엄마는 다른 지역에 거주하고 할머니하고 아빠하고 세 식구가 지냅니다. 달콤한 맛에 취해서 건강을 해치며 많은 양의 음료수를 섭취하며 중독되어가고 있는 아이와 아빠가 걱정됐습니다. 그래서 장기적으로 섭취하면 건강에 해롭다는 것을 자세하게 설명을 해주었습니다.


패스트푸드는 참으로 편리합니다. 오래 기다리지 않고 빨리 먹을 수 있습니다. 맛도 달콤합니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간단하게 전화 한 통이면 달려오는 후라이드 치킨, 피자 등의 패스트푸드 음식과 음료수를 좋아합니다. 엄마가 시장에서 장을 보고 다듬고 뜨거운 물에 데치고 갖은 양념으로 무친 채소 나물은 오래 기다려야 하고 씁쓸하고 별로 맛이 없어합니다. 캐나다 토론토대 로트만스쿨 샌포드 데보 교수팀이 패스트푸드와 심리적 영향과의 관계를 연구했습니다.

 

무의식 상태에서 패스트푸드 이미지에 노출된 사람들은 텍스트를 읽는 속도가 더 빨라졌습니다. 이 그룹은 돈을 아끼고 저축하는 의사결정에 있어서도 더 참을성이 없었습니다. 또 좀 기다렸다가 좀 더 큰 액수를 받는 것보다 액수가 작아도 바로 지금 돈을 받는 것을 더 선택했습니다. 연구진은 패스트푸드는 시간의 효용성과 즉각적인 만족의 문화를 대표한다며 문제는 패스트푸드 이미지만으로도 무조건 시간을 절약해야 한다는 목표행동이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연구를 보면 패스트푸드가 칼로리가 높으면서, 사람들의 정신과 행동에도 조급하게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학교에서 보면 그전에 비해서 ADHD(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증후군) 학생이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한 천식ㆍ비염ㆍ아토피 등 알레르기 질환을 가진 아이들도 많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학교폭력도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것들이 서구화된 식생활과 무관하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습니다. 음식은 몸과 정신에 크나 큰 영향을 끼칩니다.

 

특히 성장기 어린이들에게는 더욱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패스트푸드는 짧은 시간에 음식을 만들고 또한 짧은 시간에 음식을 섭취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사람들의 식사준비와 식사 시간을 단축해 시간과 노력을 다른 일에 더 쏟을 수 있게도 해주는 긍정적인 면도 있습니다. 얼마 후에 그 아이가 말했습니다. 음료수를 많이 먹으면 몸에 해롭다고 아빠한테 말씀을 드려서 이제 아빠하고 음료수를 먹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균형 잡힌 식품 섭취로 좀 더 침착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기를 기대해봅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어린이들의 보건교육은 물론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하송은 대한문예신문신춘문예에 동시로등단했으며,문학저널에 수필, 국보문학과 청산문학에 동시로 신인문학상을 수상을 비롯해서 제1회 지필문학 대상,제6회 한국문학신문 대상,제7회 농촌 문학상,2013년 서울지하철 스크린도어 시 공모전 당선,제13회 한류예술상 등을 받았다.


저서로는 금연교육서‘담배와 폐암 그리고 금연’동시집‘내 마음의 별나무(청어출판사)’창작동요집‘맑은 별(인문사아트콤)’‘밝은 별(인문사아트콤)’‘창작동화 모래성(고글출판사)’을 출간하여 어린이들의 정서 순화와 인성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박태환,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불참 / 편집부
언양 교통사고 1명사망 / 김영호기자
`깡통 아파트`가 주는 경고 / 이기백 울산 드론 연합회 회장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울산미용예술고, 제3회 희망합창제 개최 / 허종학 기자
예방접종 못하는 '뎅기열' 감염 주의 / 박태완기자
울산교육청 행정직노조, 한국노총ㆍ교육연맹 가입 / 허종학 기자
퍼즐에 행진곡 / 유서희 수필가
조석수 피부비뇨기과,울산교통장협 후원 / 편집부
주말ㆍ휴일 울산 사건ㆍ사고 잇따라 / 김홍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