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6회> 동그란 꽃
 
정성수 시인
 

어느 집 처마 밑에 섰다 비를 피하기 위해서

 

내 가슴에 동그란 꽃 핀다
오래도록 부재했던 그리움 쪽으로 빗방울이
둥글게 둥글게 동심원을 그린다

 

사는 일은 동그라미를 그리는 일이라고
처마 끝에 매달린 빗방울이
다른 빗방울로 옮겨 가면서
동그라미 속에서 눈시울을 붉힌다

 

동그란
꽃 한 가운데는
동그랗게 가둬 놨던 것들이
참 외로웠다고
외로워서 동그랗다고
동그랗게 말한다

 

오랫동안
사랑했던 사랑해야 할
동그란 얼굴
뚝~뚜욱~떨어질 때
발목아래 피어나는 작은 꽃 동그란
아주 동그란

 


 

 

▲ 정성수 시인    

유리 창문을 두드리는 봄비소리를 듣는다. 그 소리는 어쩌면 어린 시절의 술래 잡이를 할 때 살금살금 딛는 발소리 같기도 하고, 작은 산사에서 들었던 목탁소리 같기도 하고, 누군가 잠 못 이루어 뒤척이는 소리 같기도 하다. 봄비가 그치고 나면 메마른 대지에 깊숙이 뿌리 내린 온갖 식물들이 기지개를 펼 것이라고 생각하니 내 마음에 꽃이 먼저 핀다. 화무십일홍이라는 말처럼 꽃은 며칠을 버티지 못할 터이지만 사월에 내리는 봄비는 축복의 세레나데다. 산천초목들에게 긴 여정을 격려하며 두드려주는 생명수요, 만물들의 삶의 심지를 돋워주는 섭리의 발현이다. 봄밤에 내리는 비는 눅눅한 내 심금을 적신다. 이런 밤 창밖에 캄캄하게 펼쳐진 세상을 바라보면 슬프다는 생각이 온몸에 스며든다. 쓸쓸한 등을 보이며 봄비 속으로 떠나간 한 사람을 추억한다는 것은 아릿한 설움이다. 사람마다 들키고 싶지 않은 추억과 회포를 간직한 채로 살아간다고 하지만 내가 나를 위로하는 봄밤. 내리는 빗소리를 들으며 지난날의 한 뿌리에 대해서 생각해 본다. 봄비야 흥건히 내려라. 한 사람이 보여주던 그 눈물처럼


 
기사입력: 2019/04/14 [18:13]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울주군 첫 모내기 온산읍 강양리
역사 속에서 찾아본 대한민국의 성장해법 / 김상국 전 NH농협은행 울산본부장
세계경제 경고음이 커지고 있다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초임임금 왜곡 / 박서운 논설위원 울산과학대 교수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선암초, 선암호수공원서 야외생태학습 / 허종학 기자
치매극복 전국 걷기행사 / 편집부
남구B-08구역 주택재개발 시행인가 / 김홍영 기자
CCTV영상보관기간 어린이집·유치원 제각각 / 허종학 기자
충의사 춘향제 봉행 / 김생종 기자
울산 한국당, 선거법 위반 재판에 `이의` / 정종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