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80회> 뚜껑 열린 소주병
기사입력  2019/05/19 [15:54]   정성수 시인

공원 벤치에서 귀때기가 새파란 소주병 셋이서
병나발을 불고 있다
한 놈은 벌써 취했는지
비스듬히 등짐을 지고 코를 골고
한 놈은 무슨 불만이 그리 많은지 아까부터
오징어 발을 질근질근 씹고 있었다
고개를 처박고 이야기를 듣고 있던 또 한 놈이
세상을 다 살아본 것처럼 말한다.
-다 그렇게 살다가는 것 아니겠어 그 놈이나 우리나
허름한 입성을 한 늙은이가 지나가다가
-그 쇠주 한 잔만 주쇼
때 절은 종이컵을 내민다.
오징어를 씹던 놈이 눈깔에 시퍼렇게 불을 커더니
-이 개새끼야 너는 뭐여
씹던 오징어를 뱉듯이 다짜고짜
한 마디를 탁 뱉는다
갑자기 개새끼가 된 늙은이가
얼른 꼬리를 내리더니 어둠 속으로 사라진다

 


 

 

▲ 정성수 시인   

소주는 곡물을 발효해 만든 청주를 밑술로 삼아 소줏고리라고 부르는 증류기로 증류해 알코올 농도를 높인 증류식 소주를 일컫다. 우리나라에서는 이와 다른 방식으로 만들어진 희석식 소주를 지칭하는 말로 쓰이고 있다. 오히려 오리지널 소주를 전통소주로 부르고 있는 실정이다. 소주가 우리나라에 도입된 시기는 고려 충렬왕 때로 몽고군을 통해서 도입되었고, 즐기는 무리가 생겨서 소주도燒酒徒라고 불리기도 하였다. 특히 몽고군의 주둔지였던 안동과 개성ㆍ제주도는 제조법이 발달하였으며, 최근까지도 그 전통이 유지되어 유명하다. 증류식 소주는 사용하는 원료에 따라 찹쌀소주ㆍ멥쌀소주ㆍ수수소주ㆍ옥수수소주ㆍ보리소주ㆍ밀소주 등이 있고, 첨가하는 약재에 따라 감홍로ㆍ이강고ㆍ죽력고ㆍ구기주ㆍ매실주ㆍ우담소주 등이 있다. 또한 향토적 특성에 따라 안동소주ㆍ개성소주ㆍ진도홍주ㆍ제주민속주 등으로 불리고 있다. 희석식 소주는 어느 원료를 사용하거나 증류, 정제하기 때문에 주정함량만 다를 뿐 특징이 없다. `지봉유설`에는 소주는 약으로 쓰기 때문에 많이 마시지 않고 작은 잔에 마셨다. 이에 따라 작은 잔을 소주잔이라고 한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現重 `에스크로 제` 도입…국감 `도마`전망 / 정종식 기자
경남 사천 아파트 화재…지체장애 50대 숨져 / 박명찬 기자
신정상가시장 축제 개회식 / 편집부
경의고 이경호 선수 미스터 코리아 선발대회 1위 /
시대적 현실에따라 법과제도도 바뀌어야 / 임정두 울산광역시 동구의회 의원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와 전력 수급 / 이창형 논설위원ㆍ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온산공단 화학기업, 악성 폐기물 `모르쇠` / 허종학 기자
개성공단 재개 위한 사진전 개최 / 편집부
남구 친환경 에너지 도시 조성 필요성 강조 / 김홍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