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83회> 당골네 삼대독자
기사입력  2019/06/09 [14:56]   정성수 시인

소나무가 울고 있었다.
사람 사는 동네에서 쫓겨났는지 동구에서 홀로
저 안으로부터 진물을 밀어내고 있었다
성황당 신목에다가
목을 매고 있는 춘향그네
불경스럽다는 것 아는지 모르는지
막내고모가 꽃신코를 허공에 차올릴 때
당골네 삼대독자 생병이 났다고
동네방네 소문이 벌쭉했었지 약도 없는
상사병이라나
표정도 신음도 없는 속울음 터지는 소리
솔바람소리 청청이 낼 뿐
소나무는 눈물이 날 때 온 몸이 굼실거리는지 
바늘 끝으로 제 몸을 콕콕 찔러대고 있었다
그것도 모자라 허공에 몸을 문지르고 있는
저 소나무
상처에서 터져 나온 진물은 송진인가 눈물인가

 

ㆍ 신목神木 : 헝겊이나 천, 짚들이 걸려있는 성황당에 있는 나무.

 


 

 

▲ 정성수 시인    

옛날에 가족 중에 병이 나거나 집안에 재앙이 생기면 무당을 불러다 굿을 하거나 제사를 지냈다. 그 때마다 불러 쓰는 무당을 단골이라고 했다. 단골을 `당골네`, `당골`, `당골에미`, `무당` 등이라고도 일컬었다. 당골네는 주로 호남지역에서 단골판을 매개로 하여 맺어진 세습무世襲巫와 신도집단을 말한다. 세습무로서의 당골은 혈통에 의한 사제권의 세습, 사제권에 의한 단골판의 계승을 했다. 이때 강신체험이 없으면 영력靈力이 없다 하여 집에 신단神壇을 설치하지 않았다. 대개 부부가 함께 굿을 하는데, 남편은 주로 악기를 연주하고 부인이 굿의 주관자였으며 이들은 자기가 맡은 지역 내에서만 굿을 할 수 있었다. 단골판의 권리는 사고팔거나 세를 놓을 수도 있다. 당골은 신도의 상담자 역할도 하며, 길흉과 관련하여 점을 치거나 굿을 하는 사제기능을 했다. 특히 호남지역에서 각종 민속예술을 창조하고 전승시키는 중역이기도 했다. 이런 무속신앙은 근대화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미신이라 하여 배척을 받기도 하였지만 요즘도 대나무에 깃발을 꽂아 놓은 무당집을 간간이 볼 수 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現重 `에스크로 제` 도입…국감 `도마`전망 / 정종식 기자
경남 사천 아파트 화재…지체장애 50대 숨져 / 박명찬 기자
신정상가시장 축제 개회식 / 편집부
경의고 이경호 선수 미스터 코리아 선발대회 1위 /
시대적 현실에따라 법과제도도 바뀌어야 / 임정두 울산광역시 동구의회 의원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와 전력 수급 / 이창형 논설위원ㆍ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온산공단 화학기업, 악성 폐기물 `모르쇠` / 허종학 기자
개성공단 재개 위한 사진전 개최 / 편집부
남구 친환경 에너지 도시 조성 필요성 강조 / 김홍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