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90회> 서울
기사입력  2019/07/28 [15:49]   정성수 시인

가리봉동 봉제공장에 다니는 맹순이와 춘자가
오늘은 월급도 탔겠다 영화 한 편 때리고 늦은 저녁을 먹으려고 골목식당으로 갔다.
메뉴판을 훑어보며 주머니 속을 계산하던
맹순이는 곰탕 보통을 시켰고 춘자는 갈비탕 보통을 시켰다.
주문을 받은 늙은 여자주인이
통금이 다 돼가는 이 시각까지 귀때기 새파란 년들이 무슨 짓을 하고 다니냐는듯이
눈을 내리깔더니 주방에 대고 소리친다.
-여기 십 번 테이블, 곰보하나에 갈보하나-
이 말을 듣던 맹순이가 갑자기 질린 얼굴을 하더니
-귀신이네. 나야 얼굴이 곰봉게 곰보지만 춘자 니가 갈보라는 것을 어떻게 알았다냐.
밥을 먹고 골목을 빠져 나오는 맹순이와 춘자는
눈뜨고도 코를 베 간다는 서울이
등 뒤에서 머리끄댕이를 잡아당기는 것 같아 등골이 오싹했다.

 


 

 

▲ 정성수 시인    

가리봉동은 1964년 수출무역단지인 구로공단이 생기면서 형성됐다. 70&#8228;80년대는 꽃다운 10대~20대 근로자들의 꿈과 희망을 가지고 공장생활을 했고 2,000년대에 들어와서는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한국을 찾아왔던 재중교포들의 숱한 애환이 서린 곳이다. 서울에서 가장 싼 방값에 출입문이 사방으로 뚫려있어 24시간 출입이 가능한 개방적인 독특한 구조는 일자리를 찾아 이리저리 거처를 옮겨야 하는 이방인들에게 더 없이 좋은 조건이다. 여기에 편리한 교통 조건이 재중교포들을 이곳으로 불러 모은 것이다. 자녀 교육과 가족의 생계를 위해 가리봉동을 찾은 재중교포들. 그들의 목적과 동기는 우리의 과거와 많이 닮아 있었다. 국적도 다르고, 조건도 달랐지만 함께 꾸는 꿈이 있었다. 과거에 우리가 머물렀던 같은 집과 같은 방을 쓰면서, 우리가 걸었던 거리를 걸으면서 꾸는 꿈이 있었다. 그것은 `가족`이었다. 가리봉동은 모든 것을 아낌없이 품고 있다. 과거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가리봉동은 꿈을 가진 모든 사람들을 넓고 큰 품으로 안고 있다. 가리봉동에 뜬 달은 춥지만은 않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고래고기 돌려준 담당 검사 해외연수 길 / 허종학 기자
2019 울아연 이사회ㆍ송년회 `성료` / 허종학 기자
자원봉사자들에 박수를 보내자 / 임정두 울산 동구의회 의원
복주리 `사랑으로 마음으로 김장나눔` 진행 / 김홍영 기자
사)복주리 봉사단 송년회ㆍ울주지부장 취임식 / 김홍영 기자
대한민국 특전사동지회 김진학 울산지부장 취임 / 최관식 기자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vs 재건축 놓고 대립 / 최재영 기자
시교육청, 부탄 도착 교육정보화 연수 / 허종학 기자
황운화 경찰청장, 태화전통시장 방문 / 김홍영 기자
동구, 12월 정례조회 개최 /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