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91회> 마침표 뒤의 쉼표
기사입력  2019/08/04 [15:47]   정성수 시인

천국에는 가난이 없다
슬픔이 없다
눈물이 없다
미움도 시기질투도 미투도 고통도
없다고 한다

 

없는 것이 많아서 좋은 세상

 

시인아
그 좋은 세상에 간 시인아
잘 살아라
배곯지 말고 울지 말고

 

이승에는 내 편 하나 없다는 시인이 찍은
마침표 뒤의 쉼표는
자살인가
타살인가

 


 

 

▲ 정성수 시인    

한 시인이 죽었다. 죽은 지 보름도 더 지나 발견된 시인은 아직은 젊은 나이 49세란다. 성범죄자로 낙인찍힌 후 고독을 씹으며 황폐하게 살다가 생을 마감했다고 한다. 이를 두고 문단이라는 이상한 집단이 죽인 `사회적 타살`이라며 우리는 `공범들`이라고 하며 누구는 미투로 인한 스트레스와 알코올 중독으로 인해 나빠진 건강 때문이라고 한다. 결국 미투가 사람 하나를 잡았다. 미투에 걸려든 사람들 중에는 억울한 희장자도 없지 않을 것이다. `나도 고발한다`는 `미투Me Too`는 본래 2006년 미국의 사회운동가 타라나 버크Tarana Burke가 성범죄에 취약한 유색 인종 여성을 위해 시작한 캠페인으로, 2017년 10월 15일 배우 알리사 밀라노Alyssa Milano가 트위터를 통해 `미투 해시태그#MeToo`를 붙여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자고 제안하면서 빠르게 확산되었다. 미투의 직접적인 계기를 제공한 사건은 하비 와인스타인Harvey Weinstein의 성폭력 스캔들이다. 우리 사회는 그동안 성범죄 여성 피해자에게만 관심을 쏟은 것이 사실이다. 앞으로도 지속되고 강화되어야한다. 더불어 억울하게 가해자로 몰려 극심한 고통을 겪는 사람도 보살펴야 한다. 마녀사냥으로 헤어날 수 없는 수렁에 빠지고 모든 생계수단이 끊어지면 안 되겠다. 이제 우리는 억울한 미투 피해자를 억울함을 보살피고 챙기는 성숙하고 포용적인 사회가 절실히 필요하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現重 `에스크로 제` 도입…국감 `도마`전망 / 정종식 기자
경남 사천 아파트 화재…지체장애 50대 숨져 / 박명찬 기자
신정상가시장 축제 개회식 / 편집부
경의고 이경호 선수 미스터 코리아 선발대회 1위 /
시대적 현실에따라 법과제도도 바뀌어야 / 임정두 울산광역시 동구의회 의원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와 전력 수급 / 이창형 논설위원ㆍ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온산공단 화학기업, 악성 폐기물 `모르쇠` / 허종학 기자
개성공단 재개 위한 사진전 개최 / 편집부
남구 친환경 에너지 도시 조성 필요성 강조 / 김홍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