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04회> 이 가을에 할 수 있는 일은
기사입력  2019/11/03 [16:48]   정성수 시인

내가 이 가을에 할 수 있는 일은
먼저 나를 용서하는 일이다.
조용히 눈을 감고 지난날을 생각하며
그리고는
나뭇잎 서걱이는 소리에 마음을 씻어
내가 미워했던 사람들
나를 미워했던 사람들
하나하나 이름을 불러내어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는 일이다

 

수많은 해들을
서산에 떨어뜨린 날들조차
이제 늙은 내 몸 하나 건사하지 못한다
나뭇잎이 떨어지듯이 곧 사랑했던 사람들과
이별의 시간이 온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 가을이 가기 전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이글거리던 태양과 작별하고
조용히 저녁을 기다리는 일이다
내가 슬픔을 줬던 사람들
나를 분노케 했던 사람들
모두 껴안고서 내 안으로 잠잠히 저물어 가는 일이다

 


 

 

▲ 정성수 시인    

가을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말은 독서의 계절, 천고마비, 결실의 계절이 있다. 여기에는 가을빛의 찬란함과 동시에 빛을 잃어가는 쓸쓸함이 있다. 가을햇살, 가을단풍, 가을색깔, 가을바람, 가을냄새 등은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이런 것들은 상실감과 가을의 뒷면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다. 결실과 허무, 풍요와 빈곤, 오색과 단색이 어우러진 가을은 생각들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그런가하면 곡식이 익어가는 풍경과 단풍이 하늘을 뒤덮을 때, 소비 후에 오는 빈곤감은 생장과 몰락이란 서사를 압축해 놓는다. 그런 가을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먹먹해지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가을은 조물주가 인간에게 내린 최고의 선물이다. 마음을 살찌우게 하고 지나 온 날들을 돌아보게 하는 마력이 있다. 가을은 분명 사람들의 마음까지도 넉넉하게 한다. 모든 것이 가능한 계절이다. 그러나 가을은 또 다른 면이 있다. 그것은 혹한의 계절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몸과 마음이 움츠려드는 겨울을 나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 다행인 것은 자연의 계절은 정한 때가 있어서 시기와 변화를 예측할 수 있다. 유비무한이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가을 사마귀 / 박종명 시인
농협, `하나로마트 김장 대축제 2탄` 실시 / 허종학 기자
울산 해병대전우회-예치과, 업무협약 체결 / 편집부
(주)처용그룹ㆍ울산세민병원, 의료 지정병원 협약식 / 편집부
문수중, 자율동아리 창업콘서트 수익금 기탁 / 허종학 기자
어머니의 가난 / 김덕원 시인
2019 본사주최 선암호수공원 사진공모전 시상식 / 김생종 기자
부동산 시장과 경제 / 박일 브이아이피 부동산 경제연구소장
아파트 부실시공 `곰팡이` 발생 논란 / 허종학 기자
마지막을 향하여 / 김세미 울산 YWCA 시밀레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