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05회> 내장산은 지금 달거리 중
기사입력  2019/11/10 [15:47]   정성수 시인

단풍
하면 내장산이라기에
산 아래에서 산을 올려다 보았다
햐- 죽인다
한숨인지 신음인지 나도 모르게 입이 반 쯤 벌어지는데

 

한 평생 쎄빠지게 고구마 밭에 엎드려 살던
황등 아지매들
고구마 가마니에서 고구마 쏟아지듯이
우르르 쏟아져 내린다.
오늘은 아주 작정하고 단풍놀이를 왔나보다
관광버스가 도토리묵에 동동주 둬 사발씩 마시는 동안
황등 아지매들이
차고 있던 개짐을 온 산에 내 걸면
산 가득 채우고 남을
저 붉은 꽃무늬들
오늘이 지나면 다 지고 말 것 같아서
절구통 같은 몸을 최대한 흔들면

 

내장산 단풍은
해롱해롱 밤새도록 선혈을 쏟아 달거리를 하고

 


 

 

▲ 정성수 시인   

단풍을 한마디로 말하면 기온 변화에 따른 나뭇잎의 색소 변화다. 그것은 수명을 다해 낙엽이 되는 나뭇잎의 소멸과정이다. 여기에는 죽음의 서곡이라는 뜻이 있다. 단풍은 지기 전 까지는 아름답다. 우리들의 인생 황혼도 마찬가지다. 노년은 완전한 성숙이자 잘 익은 열매와 같다. 그것은 빛나는 인격과 고매한 교양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은 모범이 되고 사표가 되고 교훈이 된다. 그런 사람을 가까이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함께 있어도 서럽고 옆에 있어도 고독한 나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비우고 버리면서 느긋하게 살아야 한다. 거기다가 단순 소박하면 더 좋다. 나무가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고 단풍으로 물들고 낙엽으로 떨어질 때 가치 있고 아름다운 것처럼 우리 삶의 과정들도 이와 같다. 단풍은 나무의 한숨이자 체념이다. 비움의 간절한 표현이다. 봄여름을 건너 온 가을 축제다. 단풍이 아름다운 이유는 자기의 할 일을 다 하고 떨어지기 때문이다. 인생 역시 단풍과 진배없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중구, 광고물 지정게시판 유료→무료 개방 / 허종학 기자
남구, 2018 여천천 문예대전 시상식 개최 / 김홍영 기자
제 5차 국토종합계획을 활용하라 / 박일 브이아이피(vip)부동산 경제연구소 소장
고래고기 돌려준 담당 검사 해외연수 길 / 허종학 기자
가을비 / 박경숙 시인
괄호 열고 괄호 닫고 / 정선우 시인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중간평가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교수
학교 급식소 정규직 조리사 조리원 대상 `갑질` 횡포 논란 / 허종학 기자
중구의회, 내년 예산 3천817억원 확정 / 정종식 기자
울산·수원 고교연합총동창회 교류회 가져 / 김홍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