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이란 일단 후퇴했지만…"치킨게임 가능성 남아"
기사입력  2020/01/09 [15:43]   편집부

미국과 이란이 일촉즉발 위기 속에서 확전을 경계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양국이 치킨 게임을 하면서 충돌할 가능성을 남겼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가디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은 물러섰지만 이란과의 치킨게임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 제하의 분석 기사에서, 미국과 이란 모두 전쟁을 원하고 있지 않지만 최대 압박과 보복 충동은 그들이 충돌할 여지가 남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이란이 갖고 있는 선택지는 많지 않았다며, 혁명의 아이콘인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군 쿠드스군 총사령관이 미국의 공습으로 사망한 이후 이란 정부는 대담하고 인상적으로 보일 필요가 있었다고 봤다.

 

보복 공격으로 미국인 80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그러나 이것은 이란이 승리하지 못할 전쟁을 촉발시킬 수 있었고, 그들이 바랄 수 있는 최선은 `엄청나게 파괴적인 무승부`뿐이었다고 지적했다.


미국 역시 전통적인 강경 보수당과 협력하고 있지만, 대선을 앞두고 전면전을 벌이는 것은 부담일 수밖에 없다고 봤다. 이와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모두 이란 공습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백악관을 떠난 `매파` 존 볼튼 전 국가안보보좌관도 여전히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란에 군사행동 대신 경제제재를 가하겠다고 한 것은 미국의 부담을 반증한다는 이야기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란의 보복은 이대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가디언은 내다봤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외솔중ㆍ무거중, 코로나 블루 위기극복 상담지원 협약체결 / 허종학 기자
울주 강소연구개발 특구 조성 본격화 / 김지은 기자
"`코로나 고통` 아랑곳 않는 집단 이기주의" / 정종식 기자
"조선ㆍ해양산업 지원ㆍ육성법 조속 통과돼야" / 정종식 기자
現重 이어 현대차 직원 확진…올해 2번 째 / 정종식 기자
울산 남구새마을회, 공기청정기 ‘양삼’수확 / 김지은 기자
백양초, 자연 나무놀이 프로그램 운영 / 허종학 기자
울산시 `울산 반려동물 문화센터` 개관 / 김지은 기자
삼호동지역사회보장협,착한가게 현판전달 / 김지은 기자
울산 동구청장, 선거비용 미환급 논란 / 정종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