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이란 일단 후퇴했지만…"치킨게임 가능성 남아"
기사입력  2020/01/09 [15:43]   편집부

미국과 이란이 일촉즉발 위기 속에서 확전을 경계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양국이 치킨 게임을 하면서 충돌할 가능성을 남겼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가디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은 물러섰지만 이란과의 치킨게임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 제하의 분석 기사에서, 미국과 이란 모두 전쟁을 원하고 있지 않지만 최대 압박과 보복 충동은 그들이 충돌할 여지가 남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이란이 갖고 있는 선택지는 많지 않았다며, 혁명의 아이콘인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군 쿠드스군 총사령관이 미국의 공습으로 사망한 이후 이란 정부는 대담하고 인상적으로 보일 필요가 있었다고 봤다.

 

보복 공격으로 미국인 80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그러나 이것은 이란이 승리하지 못할 전쟁을 촉발시킬 수 있었고, 그들이 바랄 수 있는 최선은 `엄청나게 파괴적인 무승부`뿐이었다고 지적했다.


미국 역시 전통적인 강경 보수당과 협력하고 있지만, 대선을 앞두고 전면전을 벌이는 것은 부담일 수밖에 없다고 봤다. 이와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모두 이란 공습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백악관을 떠난 `매파` 존 볼튼 전 국가안보보좌관도 여전히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란에 군사행동 대신 경제제재를 가하겠다고 한 것은 미국의 부담을 반증한다는 이야기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란의 보복은 이대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가디언은 내다봤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 좋은강안병원서 첫 환자 발생…추가 감염 우려 / 황상동 기자
4ㆍ15 총선 기획시리즈…총선 예비후보에 듣는다■ 남구 더불어 민주당 심규명 예비후보 / 김지은기자
몽돌 / 홍영수 시인
`부모 잔소리`아이 잠재력 저해한다 / 이영철 울산교육청 학부모기자단
대형크루즈 다이아몬드프린세스호 입항 / 황상동 기자
윤장우 민주당 시당정책위원장, 울주군수 출마 선언 / 정종식 기자
태화강 하류서 시신 발견돼… 자살추정 조사중 / 허종학 기자
4ㆍ15 총선 기획시리즈…총선 예비후보에 듣는다■ 중구 자유한국당 문병원 예비후보 / 김지은
김해 축산물 종합유통센터 1600억 들여 건립 / 박명찬 기자
투자자가 `한 우물을 판다`는 의미 / 김택균 브이아이피(VIP) 부동산 경제연구소 연구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