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14회> 그 뜨끈뜨끈한 사랑
기사입력  2020/01/12 [16:37]   정성수 시인

이 세상에 와서 단 한 번도 리어카를 끌어본 적이 없는
나 오늘 기꺼이 연탄배달부가 되었네
리어카를 끌면서 달동네가 이렇게 높다는 것을
어깨하나 밀어 넣지 못할 골목들은 꼬불꼬불하다 것을
처음 알았네
연탄 한 장이 얼어붙은 가슴들을 따뜻하게 데핀다는 것도
따뜻해진 가슴에는 꽃이 핀다는 것도
열아홉 구멍만으로는 세상의 구멍들을 다 메울 수가 없어
손에서 손으로 마음에서 마음으로 주고받는 연탄 릴레이
여기서는 검은 것이 사랑이라네
구멍마다 불을 붙여 뜨겁게 달아올라 온전하게 자신을 내주는 연탄이
단 하룻밤을 뜨겁게 살다가는 것처럼
한 생이 끝나는 그 순간까지 놓치말라 하네 그 뜨끈뜨끈한 사랑

 


 

 

▲ 정성수 시인   

이제 연탄은 일반가정에서 사라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만 시골 비닐하우스나 포장마차 등에서 볼수 있는 골동품이 되었다고 한다.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은 배부른 사람들이다. 해마다 겨울이 오면 경제적인 이유로 추위에 떨면서 쪽방촌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이나 불우이웃들에게 연탄을 선물하는 것을 보면 아스라한 추억의 한 장면이 아니라 외진 우리들의 현실이다. 사랑나눔봉사활동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어 신문 등 매스컴에 올린 것을 보면 연탄 몇 장 준 사람들은 손가락들 `V`자로 펼치기도 하고 웃기도 한다. 연탄을 받은 사람은 기쁜 얼굴이 아니라 벌레 씹은 표정이다. 거기다가 나눔봉사활동 대표들은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하고 행복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마음을 나눌 수 있어 뜻 깊었다`며 미담사례 홍보에 적극 나서기도 한다.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 성경말씀이 아니더라도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해병대울산광역시연합회, 해양쓰레기 수거 / 편집부
"태종사 수국축제 구경오세요" / 황상동 기자
외솔중 전교 학생회, 코로나 예방수칙 토론회 / 허종학 기자
경의고 이경호 선수 미스터 코리아 선발대회 1위 /
복산2동 새마을부녀회ㆍ문고회, 3감 운동 캠페인 전개 / 편집부
전하2동 새마을단체, 양삼 식재 / 편집부
중구, 광고물 지정게시판 유료→무료 개방 / 허종학 기자
화암고, 학업설계 학생지원단 발대식 / 허종학 기자
`유연근무제` 교사-일반직 형평성 갈등 / 허종학 기자
K리그 성남FC 신인 3총사, 데뷔전부터 `깜짝` 활약 /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