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15회> 약속은 없었지만
기사입력  2020/01/19 [16:16]   정성수 시인

사랑의 징표하나 나눠가지지 않았다
군대에 가면서
삼 년 후에 다시 만나자는 약속도 없었다
첫눈 내리던 날 처음 만난
그 돌다방에서
첫눈 내리면 기다리겠다는 말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길을 가다가 문득
뒤돌아보는 것은
스쳐가는 얼굴이 꼭 너를 닮은 까닭이다
우리 약속은 없었지만
저녁노을이 내려앉을 때까지
너를 생각하다가 하루해를 묻는 것은
이 세상 어느 길가에서
너와 내가 다시 만날 것 같은 기대감 때문이었다
내 가슴 깊은 곳에 네가
자리 잡고 있는 동안
우리 사랑은 영원히 유효한 것이다

 


 

 

▲ 정성수 시인    

오겠다는 날에 사랑은 오지 않았다. 신작로를 바라보던 나의 귀에서는 사랑의 목소리가 환청처럼 들렸다그때가 내 나이 열아홉이었다. 사랑은 약속처럼 오지 않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자 절망감이 앞섰다. 봄이 오면 벚꽃이 피고 봄바람에 하얀 꽃비가 내리는 날엔 사랑이 보고 싶었다. 흰 눈이 내려 나무마다 흰 꽃이 피면 오지 않는 사랑이 원망스러웠다. 세월이 가는 동안 수염은 구둣솔처럼 자랐다. 가슴속에서는 언젠가는 내 사랑이 오겠지 하는 생각이 웃자랐다. 주고받은 약속은 없었지만 사랑을 단 한 번도 잊은 적이 없었다. 사랑이 말없이 찾아올 것 같기 때문이었다. 강가 저녁노을을 바라보면서도 슬프거나 외롭지 않은 것은 사노라면 언젠가 사랑이 등 뒤에서 부를 것 같은 믿음 때문이었다. 약속은 입으로 하는 것이지만 사랑은 가슴으로 하는 것이라고 사랑은 말하고 있었다. 꽃피는 열아홉 살은 사랑에 허기진 날이자 우울한 날들이었다. 젊은 혈기만 먹고는 못 사는 나이 열아홉 살이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부산 좋은강안병원서 첫 환자 발생…추가 감염 우려 / 황상동 기자
4ㆍ15 총선 기획시리즈…총선 예비후보에 듣는다■ 남구 더불어 민주당 심규명 예비후보 / 김지은기자
몽돌 / 홍영수 시인
`부모 잔소리`아이 잠재력 저해한다 / 이영철 울산교육청 학부모기자단
대형크루즈 다이아몬드프린세스호 입항 / 황상동 기자
윤장우 민주당 시당정책위원장, 울주군수 출마 선언 / 정종식 기자
태화강 하류서 시신 발견돼… 자살추정 조사중 / 허종학 기자
4ㆍ15 총선 기획시리즈…총선 예비후보에 듣는다■ 중구 자유한국당 문병원 예비후보 / 김지은
김해 축산물 종합유통센터 1600억 들여 건립 / 박명찬 기자
투자자가 `한 우물을 판다`는 의미 / 김택균 브이아이피(VIP) 부동산 경제연구소 연구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