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 코로나19 통계왜곡 또 논란…"우한 실제 감염자 최소 59% 누락"
기사입력  2020/03/25 [16:00]   편집부

중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감염자 약60%가 통계에서 누락됐다는 주장이 또 제기됐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의사들이 발표한 논문을 인용해, 우한의 코로나 19 통계에서 미증상자와 매우 미약한 수준의 증세를 나타내는 확진자들이 대거 누락됐다고 보도했다.


SCMP는 지난 23일에도 정부로부터 입수한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달 말까지 중국 내에서 다른 질병 등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나타내지 않은 무증상 환자는 총 4만3000여 명에 이른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의학자들의 정식 논문으로 재확인된 것이다.


우한 퉁지대, 푸단대, 하버드대 의사들로 구성된 연구팀은 최근 의학논문 사전공개 사이트(medRxiv)에 게재한 논문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진단사례들을 분석한 결과, "미확인 케이스들(unascertained cases)에 무증상자와 치료하지 않아도 회복되는 아주 미약한 증상자들이 포함됐다. 그래서 당국에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한에서 감염 케이스의 최소 59%가 `미확인`으로 처리됐던 것을 발견했다. 여기엔 무증상자와 미약한 증상자들이 포함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2월 18일까지 우한 내에서 미확인 건수가 총 2만6252건이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중국 정부 확진자 통계는 총 3만8020명이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무궁화와 태화루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건설현장 마비 상태 / 허종학 기자
바른 인성으로 일과 행을 실천해야 / 임정두 울산 동구의회 의원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봄을 타나요? / 박종명 시인
방패연 / 현영길 시인
"태종사 수국축제 구경오세요" / 황상동 기자
울산시 민선 7기 첫 정기인사 단행…54명 승진 / 정종식 기자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울주군자원봉사센터, 새싹삼 나눔 봉사활동 / 편집부
새마을문고, 경남 하동군 박경리문학관 탐방 /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