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27회> 골목
기사입력  2020/04/19 [16:08]   정성수 시인

골목에 내리는 비가 그리움의 눈물이라는 것을
아는 사람 몇이나 되랴
내 그리움의 병 작은 우산으로 가리고
너의 골목을 헤맨다
너는 빗소리를 듣느냐
나는 비가 그치고 별 돋아나는 밤까지
이 골목을 빠져나갈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리움의 골목을 지나면
그립지 않은 골목이 있을 것이라고 믿고 싶을 때
보이지 않던 풀들이 없던 꽃들이
어느 날 지상을 가득 메우면

 

아~ 비 내리는 골목을 얼마나 더
서성이어야 하는지
골목을 통과하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비를 맞아야 하는지
이 비가 그치면 또 무엇을 그리워하고 또 무엇으로
젖은 가슴을 채워야하는지
한 쪽 어깨 비워둔 우산하나
너의 골목에서 비를 맞으며 떨고 있다

 


 

 

▲ 정성수 시인    

길은 끝나는 곳에서 또 시작을 해 어디든지 통한다. 그러나 골목 끝은 더 이상 통할 수 없어 끝을 보여준다. 그래도 골목은 사람을 품어 좋다. 골목의 낮은 왁자하다. 도청에 다니는 아들이 이번에 과장이 되었다고 어제 한 말을 또 해도 환경미화원의 수레가 게으른 바퀴를 돌린다.

 

학교가 파해 오른 팔을 바람개비처럼 돌리며 집으로 달려가는 3학년짜리 철구가 신나면 생선 파는 홀아비 박씨가 싸구려를 외친다. 미장원을 들락거리는 여자들의 웃음이 골목을 메워도 딸 하나를 데리고 사는 오과부와 남편과 사별하고 포장마차를 하며 사는 영주엄마의 신세타령을 다 받아주는 골목에 우리 식구들이 살고 있다.

 

골목에 어둠이 깔리면 가로등이 희멀건 눈을 뜨고 골목을 내려다본다. 담장 위에서는 암고양이와 수고양이의 나 잡아봐라가 시작되는 시각 쯤 한 남자가 담벼락에 난을 쳐대도 골목은 씩이 웃기만 한다. 또다시 새벽이 오면 어떤 대문 앞에서 오토바이 시동 거는 소리가 들리고 연탄재를 들고 나오는 여자가 보인다. 포장마차가 타이어에 바람을 빵빵하게 불어 넣고 이재를 생각한다. 순자 엄마가 야채 광주리를 머리에 이고 시장으로 나서는 골목은 살아서 꿈틀거린다. 골목 안 식구들은 가진 것이 없어도, 배운 것이 적어도 불평을 모르는 사람들이다. 하루하루를 싱겁게 웃고 떠들며 사는 것이 그냥 좋은 사람들이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봄을 타나요? / 박종명 시인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건설현장 마비 상태 / 허종학 기자
가짜 꽃 / 박서운 논설위원 울산과학대 명예교수
역사가 곧 북구의 미래다 / 임채오 울산 북구의회 의장
울주군 인사발령 사항 / 김영호기자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
남구청 5급이하 인사 단행 / 김기열기자
의장선거, 뭐하는 긴데 / 박성재 울산 페스탈로치스쿨 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