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유 저장할 곳이 없다" 유조선 실려 바다 떠돌아
기사입력  2020/04/21 [16:06]   편집부

사상초유의 마이너스 유가 사태가 전 세계 에너지업계에 충격을 던지고 있다. 이번 상황은 원유 인수 만기일 이벤트가 겹치면서 근월물(5월물)보다 결제월이 먼 원월물(6월물) 가격이 높아지는 콘탱고 현상이 극심해진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보다 근본적인 원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사태로 원유수요가 급감하고 있음에도 공급량이 넘친 데 있다. 만기가 지나면 실물을 인수해야 하지만, 인수를 원하는 사람은 사실상 없다시피 한 상황이다.

 

수요가 말라붙은 상황에서 원유 저장 공간이 고갈되리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지난 15일 미국 EIA(에너지정보청)은 지난주 원유 재고량이 한 주 사이 1925만배럴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1100만배럴대였던 전문가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석유회사들은 이같은 상황에서 넘쳐나는 원유를 저장할 곳을 찾지못해 아우성치고 있다. 시장데이터 제공업체인 케이플러의 이코노미스트는 WSJ과의 인터뷰에서 "(원유를)저장할 공간을 찾을 수만 있다면 돈을 벌 수있다"고 말했다. 즉, 원유를 저장할 수있는 곳을 찾기가 현재 너무 어렵다는 이야기이다.


현재 육지는 물론 해상에 있는 원유 저장시설의 임대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WSJ에 따르면 200만배럴을 적재할 수있는 초대형 유조선(VLCC)의 6개월 임대가격은 1년전 하루 2만9000달러에서 현재 10만달러로 올랐다. 1년 계약 경우 1년전에는 하루 3만500달러였는데 지금은 7만2500달러로 급등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병대울산광역시연합회, 해양쓰레기 수거 / 편집부
"태종사 수국축제 구경오세요" / 황상동 기자
경의고 이경호 선수 미스터 코리아 선발대회 1위 /
`유연근무제` 교사-일반직 형평성 갈등 / 허종학 기자
외솔중 전교 학생회, 코로나 예방수칙 토론회 / 허종학 기자
전하2동 새마을단체, 양삼 식재 / 편집부
중구, 광고물 지정게시판 유료→무료 개방 / 허종학 기자
복산2동 새마을부녀회ㆍ문고회, 3감 운동 캠페인 전개 / 편집부
화암고, 학업설계 학생지원단 발대식 / 허종학 기자
이데아 Idea / 조명호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