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29회> 붉은 카네이션
기사입력  2020/05/10 [16:18]   정성수 시인

긁어 달라고 아내가 돌아앉더니 등을 내민다
옷 속으로 손을 밀어 넣었다
거기 말고 그 아래 좀 쎄게 긁어주구랴
나는 아내가 시키는 대로 등을 긁었다
시원치 않다는 듯
등을 두어 번 비틀더니 웃통을 벗어 던진다.
벗고 보니 자기도 부끄러웠던지
부부는 이래서 좋은가 봐. 호호 콧소리를 낸다
얼른 장단을 맞춰
그야, 당근이지하고 목소리를 깔았다
손톱을 세워 아내의 늙은 등을
전국적으로 구석구석 긁어주는데
손톱 지나간 자리마다
수많은 카네이션 붉게 피었다

 

꽃아 피고 또 피어라
이 손톱 다 닳을 때 까지

 

등을 긁어드릴 부모님도 등을 긁어 줄 자식도 없는
오늘은
세상에서 가장 긴 어버이 날이었다

 


 

 

 

▲ 정성수 시인    

요즘 보도에 의하면 존속살상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천륜을 어지럽히는 일이 아닐 수 없다. 하기야 우리들은 선조 때부터 늙고 병든 부모를 산속이나 외진 곳에 갖다 버리는 풍습인 고려장이 있었다.

 

무지 몽매했던 옛날이라고는 하지만 생각하면 끔찍한 일이다. 현대에 와서는 늙은 부모를 돌보지 않고 거리에 버리거나 요양원 등에 맡겨 버리고 전혀 돌보지 않는 지식들이 있을 뿐만 아니라 일 년 열두 달 전화 한 통은 고사하고 모르쇠로 일관하기도 한다.

 

옛날에는 부모에게 불효막심한 인간을 두고 효경梟獍이라 하였는데 효는 올빼미를 말하고 경은 승냥이로 두 짐승 모두 부모의 은혜를 모르는 흉악한 사람을 비유적으로 그렇게 불렀다. 효경과 같은 자식들이 많아진 것은 핵가족 시대가 불러온 비극이다. 불효가 만연한 참담한 현세를 우리는 강 건너 불구경 하듯 무심히 바라보며 덤덤히 살아가고 있다. 신고려장 같은 불효야말로 자식이 부모에 저지르는 커다란 죄악이 아닐 수 없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봄을 타나요? / 박종명 시인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건설현장 마비 상태 / 허종학 기자
가짜 꽃 / 박서운 논설위원 울산과학대 명예교수
역사가 곧 북구의 미래다 / 임채오 울산 북구의회 의장
울주군 인사발령 사항 / 김영호기자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
남구청 5급이하 인사 단행 / 김기열기자
의장선거, 뭐하는 긴데 / 박성재 울산 페스탈로치스쿨 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