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32회> 종소리
기사입력  2020/05/31 [16:14]   정성수 시인

제 몸을 흔들어 종이 우는 것은
산 넘어 강마을 눈부신 꽃 때문이고
종이 하늘 높이 매달려 큰소리로 우는 것은
허공을 건너 하느님께 한 발자국이라도
더 가까이 가기 위해서이다

 

내가 종탑 아래서 무릎 꿇고 두 손을 모으는 것은
혼자 있는 것이 두렵기 때문이고
가슴을 치며 종소리를 내는 것은
종소리에 기대어 위로 받고 싶어서이다

 

종이 제 몸을 흔들며 우는 것도
내가 가슴을 치며 종소리를 내는 것도
사실은
참을 수 없는
그대 향한 그리움의 몸부림이다

 


 

 

▲ 정성수 시인   

종이 세상에 나온 것은 삼천여 년이 넘는다고 한다. 종류도 장식용 종, 학교종, 교회종, 산사의 종 등이 있다. 작은 진열용 종이 있는가 하면 종의 둘레가 이십여 미터나 되는 큰 종도 있다. 종을 소재로 한 헤밍웨이의 소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빅토르 위고의 `노트르담의 꼽추` 처럼 문학 작품에도 인용되지만 음악의 중요한 소재가 되기도 한다.

 

초등학생들의 `학교 종`을 비롯해서 서울의 찬가, 크리스마스의 징글벨, 유행가 미사의 종, 오페라 아리아 `종의 노래` 비지스 멤버 `구원의 종소리` 등 동요, 가요, 팝송이 있다. 종소리는 때리는 자의 힘만큼 울려 퍼진다고 한다.

 

종소리는 시간을 지키라고, 선하고 착하게 살라고, 각성의 신비를 깨우치라고 경고하며 경종을 울린다. 뿐만 아니라 삶에 지쳐 거칠어진 심성을 부드럽게 다듬어주기도 하고, 어리석음을 깨우쳐주기도 한다. 그 외에도 삐뚤어진 삶을 바로 잡아주기도 하고, 못된 행동을 뉘우치고 반성하게도 하고, 미움과 적개심을 버리게도 한다. 또한 삭막해진 마음을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끌어주기도 한다. 종소리를 듣고 있노라면 바르게 살아라, 나쁜 짓 하지마라, 베풀면서 살라고 무언의 가르침을 준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지금은 `기후위기`라는데 / 류위자 전 부경대 겸임교수
해울연, 바다속폐기물ㆍ해양쓰레기 수거 성과 올려 / 김홍영 기자
사단법인 복주리, 하나로 로타리클럽 쌀 전달받아 / 편집부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인생 무대의 연출 / 구경영 북 토크쇼 꽃자리 대표
남구청 5급이하 인사 단행 / 김기열기자
"교사들 수업에 전념 여건 조성됐다는 소리 듣고 임기 마치고 싶다" / 허종학 기자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
울산중구새마을회, 나라사랑 국기달기 캠페인 실시 / 허종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