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33회> 이팝꽃 아래서
기사입력  2020/06/07 [16:17]   정성수 시인

배고픈 시절
저 꽃이
사람들의 희망이었다고 한다
꽃이 희망이었다니
그 때를 생각하면 꽃잎
잎마다
눈물이었으니

 

한 때는 나에게도
꽃이 희망이었던 때가 있었다
그 꽃 생각하면
그리움이 먼저와 가슴 시리다
내게 꽃이었던
이팝꽃 같은
여자
꽃 피기도 전에 분분이 지던
 
그 여자를 생각하면
할수록 그 봄밤이 못내 캄캄하다

 


 

 

▲ 정성수 시인  

매년 5~6월이면 대학로인 전북대학교 구 정문에서 덕진공원으로 이어지는 약 300여m에 핀 이팝꽃은 장관을 이룬다. 나무 수가 많아서가 아니라 가지가 휘어지도록 핀 눈부신 모습이 가슴을 서늘하게 하기 때문이다. 배고픈 시절이었던 보릿보개에서 푸지게 핀 이팝꽃을 무너지게 생긴 고봉밥으로 조상들은 생각한 까닭이다.

 

이팝나무에 치성을 드리면 그 해에 풍년이 든다는 민속신앙이 있다. 이팝나무 꽃이 만발하면 풍년이 들고 드문드문 필 때는 가뭄의 피해가 있으며 꽃이 잘 피지 않으면 흉년이 온다 것이다. 이팝꽃은 하얗게 원뿔모양으로 피는데 `이밥(쌀밥)^이팝`에서 나온 말이라 알려져 있다.

 

이밥은 이(李)씨 밥으로 조선시대 벼슬을 해야 이 씨인 임금이 내리는 흰쌀밥을 먹을 수 있다는 의미로 `이밥`이라 전하기도 하고 밥그릇인 사발에 쌀밥을 가득 담아 놓은 것과 비슷해 `이밥^이팝`으로 불리게 됐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이팝나무는 전남 승주쌍안면의 이팝나무(천연기념물 제36호), 전북 고창 중산리의 이팝나무(천연기념물 제183호), 전북 진안 평지리의 이팝나무(천연기념물 제214호)가 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중구, 다섯 번째 1일 명예구청장 운영 / 허종학 기자
평화를 빕니다 / 김승 시인
전하1동 새마을협의회ㆍ부녀회, 양삼 식재행사 / 편집부
울산시설공단, 울산대공원 수영장 옥외풀 등 개장 / 최재영 기자
2020선암호수공원사진공모전 수상자 및 심사평 / 편집부
`반면교사(反面敎師) vs 정면교사(正面敎師)` / 오나경 서양화가/약사고 교사
울산시새마을부녀회, 다문화 이주여성 언어통역기 전달 / 편집부
사회적이란 말 / 황명자 시인
학교 차양막 '불법 건축물' 논란 / 허종학 기자
속눈썹의 미학 / 천도화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