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47회> 껄쩍지근한 하루
기사입력  2020/09/20 [15:44]   정성수 시인

옷을 올리라고 한다 청진기가
가슴을 더듬어 온다 갑자기 세상이 적막하다
숨을 크게 들이마시고 천천히 뱉으라 한다
무표정이 때로는 생사권을 쥐고 있는
염라대왕보다 더 두려울 때가 있다
금속의 섬뜩한 냉기보다 먼저
심장 뛰는 소리가 달팽이관으로 흘러들어오는
오래된 노래같이 둔탁하다
젊은 의사는 청진기를 떼더니 고개를 갸웃한다.
천국의 별에게 안부를 묻는지
두 눈을 깜박거린다 의사의 흰 가운이
하얀 천이 되어 내 몸을 덮어온다
술 마시고 담배 많이 피운 죄 토吐하면 면죄부를 받을까
생각하고 있는데
사망하고 계십니다 가족들은 준비하세요
라고 처방전을 써 준다
병원 현관을 나서는데 누군가 목덜미를 잡아당긴다
껄쩍지근한 하루

 


 

 

▲ 정성수 시인   

자정은 하루의 끝인 동시에 새로운 시작이다. 하루를 24시간으로 나눈 것은 점성술이 발달했던 고대 이집트나 메소포타미아 지역에서 시작된 것이지만, 오늘날 같이 하루의 시간이 자정을 기점으로 이루어진 진 것은 로마시대부터라고 한다.

 

처음부터 하루의 시작과 끝이 자정이 아니었다. 원시시대에는 하루는 밤과 낮으로 구분되었다. 이집트 사람들은 새벽을, 바벨론이나 고대 이태리 사람들은 저녁을, 하루의 시작으로 생각했다.

 

하루를 어떻게 소진 하느냐는 전적으로 본인의 의지에 달려 있다. 하루를 살아간 흔적은 어딘가에 남는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깊이 생각 하지 않고 일상 속에서 하루를 바쁘게 살아가고 있다. 떠나는 일도, 하루를 버티는 일이고, 한 사람을 보내는 일도, 하루를 버티는 것이다.

 

수없이 다른 것 같으면서도 같은 날들을 살아 낸다는 것은 삶을 성실하게 깎은 연필과 같다. 설령 그 연필을 내가 쓰지 못한다 할지라도, 누군가는 그 연필로 하루를 기록할 것이다. 세상에 목적 없는 삶은 결코 없다. 다만 그것을 잊고 생각하지 않고 살 뿐이다. `하루살이냐? 천년을 산다는 학이냐? 는 마음먹기 달였다. 하루를 천년같이 천년을 하루같이 생각하라. 그게 하루를 잘 사는 일이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2022년 전국체전을 통한 울산의 새로운 도약 / 장평규 울산혁신교육연구소 대표
울산 내부형 교장공모제 4명중 3명 전교조 / 허종학 기자
오늘, 우리의 바램 / 서금자 문수필담 회장
도산성전투 학술 세미나 개최 / 편집부
이채익ㆍ박성민, 선거법 위반 혐의 부인 / 정종식 기자
새마을문고, 제5차 이사회 및 ‘생명살림국민운동’교육 실시 / 김지은 기자
도예가 수양 / 김재범 도예가 자운 세라믹아카데미 대표
"울산 폐쇄회로 관제센터 `집단 이기주의`" / 정종식 기자
사)희망을 심는 사람들, ‘아동 자아존중감 향상 프로그램’ 지원 / 김홍영 기자
온라인 수업의 변화가 필요하다 / 안미정 울산교육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