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55회>바닷가 민박집
기사입력  2020/11/15 [18:08]   정성수 시인

 너 외롭다고 했지 그래서 여행이라도 훌쩍 떠나고 싶다고

 

어느 바닷가 민박집
창문 너머로 밀려오는 파도소리 들어보렴
너는 방 가운데 앉아 있어도 섬이 되리라
그리하여 혼자라는 것이
얼마나 고통스러운 일인가를 알리라

 

참을 수 없는 뼈 시림으로 그 섬에 당도한 파도가
뭍을 향해 밤새도록 뒤척이는 까닭은
사람냄새는 그리움의 몸짓이라는 것을 알아차린 뒤
외로움 보다 먼저
혼자라는 두려운 생각에
충혈된 두 눈으로 왼 밤을 밝히리라

 

제발 외로워도 좋으니 혼자는 되지 말자
되지 말자는 생각을 주섬주섬 챙겨들고
어둠 속으로 섬이 가라앉기 전에
사람 사는 마을로
황망히 돌아오리라 외롭다는 생각을 바닷가에 버려두고서

 


▲    시인

민박民泊은 숙박업 일종으로 농어촌 지역과 준 농어촌 지역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단독 주택을 이용해서 소득을 늘릴 목적으로 숙박 및 취사 시설 등을 제공ㆍ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농어촌이란 읍 또는 면에 해당되는 지역이나 또는 농ㆍ어업과 관련된 지역으로써 인구 및 생활여건 등을 고려하여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해양수산부 장관과 협의하여 고시한 지역이다.

 

자신의 집 중 일부를 숙박 시설로 이용하는 영업으로 민박집이라고 한다. 숙박업은 펜션, 모텔 등 전문적으로 숙박 시설을 운영하는 반면 민박은 시골에서 집 주인이 남는 방 하나 빌려주는 형식으로 운영된다. 집의 안쪽은 민가이다 보니 전문적으로 하는 숙박업 보다 저렴하고 향토적인 느낌을 받는 장점이 있다.

 

문제점으로는 어떤 민박은 깨끗하고 주인도 친절한 반면 어떤 민박은 지저분하고 주인이 불친절하여 기분이 나빠지는 곳도 있다. 최악의 경우 방에서 파리 떼가 득실거리로 모기는 물론 바퀴벌레가 나오고, 재래식 화장실을 사용하는 곳도 있다. 일반적으로 민박 대부분은 오래된 건물이 많다. 주인은 쾌적하게 관리하여 투숙객이 기분 좋게 묵을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오늘, 무궁화 / 서금자 문수필담 회장
ASEZ WAO 북구 명촌 일원서 정화 활동 전개 / 김지은 기자
600원의 행복 / 이영식 시인
울산시, 코로나 3차 유행 대비 행정명령 / 정종식 기자
울산교총 `학부모회조례안` 업무증가 우려 / 허종학 기자
경찰 신규채용 `문신 허용` 찬반 논쟁 / 뉴시스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 2027년 개통 추진 / 정종식 기자
사)복주리 김장나눔 행사 실시 / 김홍영 기자
울산과기원,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장치` 개발 본격화 / 김지은 기자
울산 최초 `개방형 초등 공모` 교장 직위해제 / 허종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