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71회> 해풍
기사입력  2021/03/28 [17:12]   정성수 시인

저녁 무렵 금강하구둑을 건너가던 절름발이 사내는 

지금쯤 장항 어느 골목 

속정 깊은 여자네 집 방문 앞에서 

어깨에 묻은 해풍을 떨어내고 있는지

 

저마다 삶의 등딱지를 지고 

하굿둑을 건너간 사람들이 군산항 밤바다에 

하나 둘 열꽃처럼 불빛으로 돋아난다

 

파도는 하굿둑 저편이 궁금한지 

배수갑문 아래까지 와서는 소통의 길을 열어달라며 

머리통을 부딪치다가 포말로 부서질 뿐

 

사랑은 그런 것이냐고 파도가 방파제 어깨라도 흔들면

망망한 바다 위를 쓸고 가는 해풍은

부표 위에 앉아 

만선을 꿈꾸는 늙은 갈매기가 된다

금강하구둑 배수갑문이 

굳게 닫힌 것은 

장항 제련소가 잠든 지 오래이기 때문이다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금강하굿둑은 충남 서천군 장항읍에서 전북 군산시 성산면 성덕리로 이어지는 하굿둑이다. 농업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농업기반공사가 1983년에 12월 5일에 건설을 시작하여  7년 동안 1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1990년 10월 30일에 완공했다. 1억 3,000만 톤의 담수량을 자랑하며 1,841m의 제방은 충남과 전북을 잇는 교량역할을 하고 있다.

 

충남과 전북 일원에 농업용수와 공업용수를 공급하고 금강 주변 지역의 홍수를 조절한다. 한편으로는 토양과 모래가 흘러내려 강 하구에 쌓이는 것을 막는다. 이것으로 군산항의 기능을 유지시키면서 바닷물의 역류를 막아 농경지의 염해를 막을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금강하굿둑은 군산과 장항長項을 잇는 교통로도 이용되어 관광지로서 큰 몫을 한다. 장항선의 일부인 신장항~군산 대야 사이에 철도가 놓여 있다.

 

뿐만 아니라 금강하구는 갈대숲과 어우러져 철새도래지로 각광받고 있다. 겨울 동안 고니와 청둥오리는 물론 세계적 희귀조인 검은머리물떼새와 검은머리갈매기 등이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람들이 철새도래지를 관람토록 하기 위하여 철새전망대도 세워져 있다. 이른 아침 안개가 피어오르는 풍경도 좋고 해질 무렵 낙조와 함께 바라보는 풍광도 일품이다. 금강 하구의 넉넉하고 여유로운 풍경을 감상하려는 여행자들이 끊이지 않는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울산 동구 ‘슬도 카페’ 불법계약 정황 / 정종식 기자
남구새마을회, 재활용품 분리 작업 실시 / 최관식 기자
농소2동, 나눔냉장고 운영 네트워크 구축 협약 / 김지은 기자
신정2동새마을부녀회, 버스승강장 소독・청소 / 최관식 기자
울산 고용부 고객상담센터, 코로나 '무더기' 확진 / 김지은 기자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왜, 어떻게 / 박성재 울산 페스탈로치스쿨교장
의(義)로운 정치 / 배종대 시인
울산남구새마을회 4월 첫째주 방역활동 전개 / 최관식 기자
사회적 가치 구매하는 ‘바이소셜’ 캠페인 / 박장동 울산YMCA 사무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