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448회> 사과나무를 심어야 사과를 땁니다
기사입력  2022/12/04 [17:09]   정성수 시인

올 가을에도 풍성합니다

사과나무

 

비바람을 견디어 내더니 알알 사과마다 단맛입니다

 

사과는 그냥 열리는 게 아닙니다. 처진 가지는 견인줄을 당겨 추켜 올려주고, 올라붙은 가지는 유인 추를 달아서 수형관리를 해 줘야, 탐스럽고 먹음직한 사과가 열립니다.

 

사과가 주렁주렁 열린 사과나무의 

붉은 나이테를 보는 사람들은 

노동의 즐거움이 얼마나 위대한가를 압니다

 

세상의 꽃과 나뭇잎이 다 떨어질 때, 해를 가릴 만큼 큰 사과를 얻기 위해서는, 사과나무를 심어야 사과를 땁니다.

 

오늘은 사과나무를 통째로 택배해 드립니다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사과는 원산지가 발칸Balkans 반도로 우리나라에서 본격적으로 재배가 이루어지기 시작한 것은 1900년 근대 이후다.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재배되었으며, 최근에는 기후 변화로 충청도 이남에서도 재배한다. 품종은 700여 종이나 되지만 국내에서 재배되는 품종은 약 15개 종으로 수확시기에 따라 조생종, 중생종, 만생종으로 나뉘며 색깔에 따라 홍색사과, 황색사과, 녹색사과로 구분된다. 영양이 풍부하고 식감이 좋아 인기가 있는 사과는 그림의 소재로도 널리 사용된다.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 100"에 들어 있는 폴 세잔Paul Cezanne (1839~1906)의 정물화 `사과`는 가격이 무려 436억5천만원이라고 한다. 이 그림은 오른쪽에 있는 사과 두 개가 화면에서 잘려 있는 점이 특징이다. 직사각형 테이블의 뚜렷한 수평선에 굴러떨어질 듯 아슬아슬하게 쌓여 있는 사과는 화면 전체에서 팽팽한 긴장감을 준다. 피라미드 형태로 쌓여 있는 사과의 붉은색과 초록색의 대비는 보는 이로 하여금 신경을 곤두서게 만든다. 이런 점으로 세잔의 그림 사과는 논리적이면서도 감성적이라는 평을 받는다. 사과 그림을 보고 있으면 폴 세잔이 그림의 모델인 사과를 얼마나 오랫동안 바라보며 연구했는지 알 수 있다. "나는 사과 하나로 파리를 정복하겠다" 폴 세잔의 호언이 입증된 셈이다. 유럽 속담에 `하루에 한 개의 사과를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고 하고, 우리나라에서는 `아침에 먹는 사과는 금, 점심에 먹으면 은, 저녁에 먹으면 동`이라고 한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중구, 2023년 노인일자리 3천242개 제공
울산 동구 고늘 지구 개발 논란 재가동 / 정종식 기자
절망처럼 자라는 우기가 내 몸을 눅일 때 / 박진형 시인
노숙자 / 김은국 시인 시산맥 회원
다운동, 명절음식 전달 행사 / 정호식 기자
논술을 돕는 원고지 일반적 쓰기와 유의 할 점 / 정성수 교수
측은지심(惻隱之心) / 김재범 논설위원 도예가
노래 / 유안나 시인
온양 대안3지구 한파속 세륜기 미가동 작업 물의 / 허종학 기자
울산시, 수도계량기 동파 긴급복구반 운영 / 김지은 기자
새마을지도자 울산중구협, 2023 정기총회 개최 / 정호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