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516회> 우리들의 아버지
 
정성수 시인   기사입력  2024/05/12 [17:27]

세상에서 가장 어깨가 넓고 주먹이 단단한 사람이 

아버지였다

자식들이 입을 벌렸다 하면 

용돈까지 쏟아내는 또드락 망방이었다

요즘 아버지는 같이 술 마실 

친구가 없다

울대도 없고 울어서도 안 된다

직장에서는 

상사의 눈치를 봐야 하고

출세를 위해서라면 개처럼 기어야 한다

입이 근질거리도 

쟈크를 채워야 한다

집에 오면 세탁기를 돌리고

반찬을 만들고 저녁밥을 짓는다

리모컨은 엄마의 것이고 

자식들의 숙제를 돌봐줘야 한다

아버지는 아버지라는 무늬 옷을 입은 슬픈 남자다

이 세상에서 가장 고단한 이름 

부르기도 가슴 먹먹한 

아버지는 

우리들의 아버지이다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아버지는 자식들의 삶에서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인물이다. 그는 보호자, 가이드, 때로는 우리의 친구가 된다. 또한 자식들에게 안전과 보호를 제공한다. 가정을 위해 일하고, 가족을 위해 희생하며, 때로는 자신의 행복을 포기하는 사람이 아버지이다. 아버지의 삶은 항상 쉽지만은 않다. 많은 아버지가 직장에서 상사의 눈치를 보고, 스트레스를 받고, 가족을 위해 돈을 벌어야 하며, 자신의 시간과 에너지를 희생한다. 아버지의 역할은 종종 감사받지 못한다. 우리는 아버지에게 감사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 아버지가 가정에서 가진 역할은 지도자이자 보호자이다. 자식들은 아버지를 존중하고 그의 가르침을 따르는 것이 도리다. 또한, 아버지의 경험과 지혜를 배우고, 가족의 전통과 가치를 이어가는 것도 중요하다. 현대사회에서는 전통적인 가치와 함께, 아버지와 자식 간의 친밀한 관계 구축이 절실하다. 아버지와 자식들 간의 대화와 소통은 가족의 유대를 강화하는 요소이다. 결국, 자식의 도리는 아버지에 대한 사랑과 존경을 실천하는 것으로, 말과 행동으로 나타내야 한다. 효도는 전통적인 의무가 아니라,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과 존중의 표현이며, 이는 시대를 불문하고 변하지 않는 가치이다. 아버지 희생과 노력을 인정하고, 그에게 지지를 보낼 때 아버지는 웃는다. 그것이 아버지를 위한 자식들의 최소한의 예의이다. 아버지의 가치를 진정으로 인정하는 방법은 조석으로 아버지를 불러주는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12 [17:27]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광고
광고
이야기와 놀다 / 김경수 시인
제1회 영산대 총장배 전국 줄넘기 대회 / 허종학 기자
한잔의 커피를 받쳐들고 / 정성수 시인
백혈병·소아암 가족 사회인식전환 캠페인 '성료' / 원주희 기자
배드민턴 女복식 백하나·이소희, 인니오픈 우승…안세영은 준우승 / 울산광역매일
전세사기 예방을 위해 '계약 전' 꼭 알아야 할 3가지 / 울산광역매일
남구문화원, 단오절 한마당 개최 / 원주희 기자
국민연금 기금 1천조 시대 / 김정민 국민연금공단 동울산지사장
시의회, 아이 돌봄센터 설립 근거 마련 / 정종식 기자
울산도 여름철 자연 재난 철저히 대비해야 / 울산광역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