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522회> 늙은 뱀
 
정성수 시인   기사입력  2024/06/23 [16:41]

풀밭은 답답하고 참을 수 없는 고통이라고 

오색불빛 찬란한 대처가 그리운 뱀

늙은 뱀 

승천의 꿈 물고서 

숱한 바퀴들이 오고 간 아스팔트 위를 기어간다

인간들의 발자국을 피해 꾸불꾸불 

뱃가죽을 깔고서 

오체투지다

자동차들이 붉은 눈으로 달려가는 저녁

라이트 불빛 

온몸에 쏟아지는 순간

등에 타이어 자국 깊게 새겨졌다

늙은 뱀은 우리 집 장형이다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뱀은 파충류로, 세계에 약 2천900종이 존재한다. 특징은 다리가 없고, 몸이 길며, 비늘로 덮여 있다. 땅 위, 나무 위, 물속, 심지어 바닷속에서도 살 수 있으며, 청각은 거의 퇴화하였지만 진동을 감지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뱀에 대한 전설과 이야기는 세계 각지에서 다양하게 전해진다. 예를 들어, 고대 그리스의 전설에는 작은 왕이라는 뜻을 가진 바실리스크Basilisk라는 뱀이 등장하며, 이 뱀은 사람을 돌로 변하게 하는 신비한 능력을 지녔다고 한다. 성경에서는 뱀이 악한 힘과 혼돈의 상징으로 나타난다. 뱀에 대한 두려움인 오피디오포비아Ophidiophobia는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는 일반적인 두려움이다. 사람들이 뱀을 두려워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으며 성별에 상관없이 공통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뱀에 대한 가장 흔한 두려움 중 하나로 연구에 따르면, 고대 인류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뱀의 위협을 피하는 데서 출발한다. 이 경험은 후대까지 뇌에 깊이 새겨져, 뱀에 대한 두려움을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가 되었다. 또한, 미끄러운 피부와 냉혈 동물로서의 특성, 예측 불가능한 움직임 등으로 인해 사람들에게 불안감을 주는 것도 하나의 이유다. 뱀을 불가사의하고 이해하기 어렵고, 두려움을 부각한다. 이 두려움은 문화적 요소에 의해서도 크게 영향을 받아 악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으며, 이미지는 미디어를 통해 강화되었다. 이런 요소들이 결합하여, 뱀에 대한 두려움을 생성한다. 이 두려움은 뱀이 사람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극복할 수 있다. 두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으로는 뱀에 대한 이해, 심호흡, 운동, 명상, 자기 대화 등이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3 [16:41]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광고
광고
성광여고, 지속가능발전 나눔의 날 수익금 기탁 / 허종학 기자
'피겨 샛별' 신지아,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파견 선발전 우승 / 울산광역매일
미술관에 불을 끄지 말아요 / 최동열 시인
울산울주세계산악영화제, 7월 움프살롱 수상작 2편 선봬 / 울산광역매일
현대重, 9일간 여름휴가…휴가비 50% 지급 / 정호식 기자
묵상 / 정성수 시인
논술을 돕는 원고지 일반적 쓰기와 유의 할 점 / 정성수 교수
원희룡 "한동훈, 정치 기본은 돼 있나…한 불가론 퍼지는 중" / 울산광역매일
'유럽행' 홍명보 감독, 대표팀 주장 손흥민 이어 김민재도 면담 / 울산광역매일
6연승 신바람에도…LG, 좁혀지지 않는 '선두 독주' KIA와 격차 / 울산광역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