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염성 초강력 토네이도 발생
지난 24일 100여명 사망ㆍ800여명 부상
남구, 지난달 자매도시 염성시 공식 방문
 
김홍영 기자
 
▲ 강력한 토네이도가 강타한 중국 장쑤(江蘇)성 옌청(鹽城) 인근 푸팅현의 무너진 주택들 곁에 마을 주민들이 몰려 서 있다. 이날 토네이도와 우박을 동반한 폭풍으로 최소 78명이 숨지고 500명 가까이가 부상했다.     © 편집부
중국 장쑤(강소 江蘇)성 옌청(염성 鹽城)에서 폭우와 우박을 동반한 토네이도로  24일 현재 98명이 사망하고 800여명 이상이 부상했다.

울산 남구청과 자매도시 염성이 있는 장쑤성은 자연재해구조응급 1급 상황을 발령하고 350동의 텐트를 설치, 700개의 비상등을 재난지역에 지원하는 등 구조와 복구에 나서고 있다. 장쑤성 홍십자(적십자)도 24일 오전 500동의 텐트와 3천벌의  두 번째 구호물자를 급파했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사고 소식을 보고 받고 인명구조에 총력을 기울여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지시했다. 

이번 토네이도로 한국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염성 한국상회는 이번 재해와 관련해 각 회원사 및 회원들을 대상으로 성금모금 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사고는 23일 오후(현지시간) 3시부터 4시간여 동안 옌청시  푸닝(阜寧)현 일대 산업단지에 우박을 동반한 토네이도가 갑자기 덮쳐  한 공장이 무너지면서 78명이 숨지고 500여명이 중상을 입으면서 시작됐다고 중국언론이 보도했다.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해 사상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몰아닥친 토네이도의 풍속은 초속 56.1∼61.2m로 중국 기상청이 정한 풍속등급 중 가장 강한 17급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토네이도 당시 공장과 가옥의 지붕과 벽돌이 부서져 날아다니고 심지어  자동차도 강풍에 휘말렸다고 목격자들이 전했다. 시간당 50∼100㎜의 폭우와 함께 지름  4∼6㎝ 탁구공 크기의 우박이 쏟아져 내리며 피해를 확대시켰다. 현재 엔첸 소방대와 군 경 그리고 자원봉사대원들이 무너진 건물들에서 인명구조와 복구에 참여하고 있는 중이다.

재난이 발생한 옌청은 기아자동차 생산 공장이 있는 곳으로 현재까지 이 지역은 별다른  피해 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다.  한편 본보와 염성시 염부 대중보는 지난 4월 정보·문화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울산시와 염성시의 주요 관심사를 서로 보도하고 있다.  
김홍영 기자





 
기사입력: 2016/06/26 [16:07]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