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與 방송장악 문건, 국정조사ㆍ고발 조치"
정부ㆍ노조ㆍ시민단체 공영방송 장악 기도 `국정문란`
 
뉴시스
 

 

▲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앞에서 열린 `5천만 핵 인질ㆍ공영방송장악`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의원 및 전국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1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영방송 문건`을 규탄하며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한편 수사기관에 고발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공영방송 장악 시나리오 문건은 누가 어떤 이유로 누구의 지시에 의해 이것이 작성됐는지 명명백백하게 규명돼야 한다"며 "이 정부와 노조, 시민단체가 공범자가 돼서 공영방송 장악을 기도한 것은 문자 그대로 국정문란"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국정문란 행위를 한 책임자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관제시위를 벌이고 학자를 동원해 관제성명을 받아내고 언론노조를 통해 관제파업을 벌이는 이 모든 것은 이 정권의 방송장악 시나리오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우리는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를 통해 당연히 이 책임을 물어갈 것"이라며 "그 이전이라도 법률자문위 검토를 거쳐 수사기관에 고발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흠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도 "민주당의 공영방송 장악 로드맵 문건은 매우 충격적"이라며 "방송통신위원회와 감사원 등 정부 권력기관을 이용하고 또 전문가, 학계를 동원하고 노조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폭력적 폭압적 문건이고 불법, 탈법이 지각된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심지어 국민 반발을 우려해 시민단체를 통해 촛불집회로 경영진 퇴진을 압박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며 "민주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악의적 방송장악 플랜"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논의부터 기획, 작성, 공유, 시행에 이르기까지 관련된 모든 사람들에 대해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우리 당은 국회 국정조사 추진과 병행해 법률지원단에서 법적 검토를 한 후 고소,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7/09/11 [19:12]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