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4차 산업혁명 포럼 in 울산' 개최
‘4차 산업혁명에 의한 제조 혁신’논의 <> 국내외 전문가 및 관계자 400여 명 참여
 
정종식 기자
 

 울산시와 울산과학기술원은 다보스포럼을 주관하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 회장: 클라우스 슈밥)과 13일과 14일 양일간 유니스트 대강당에서 ‘제1회 4차 산업혁명 포럼 in UlSAN’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는 제4차 산업혁명의 비전을 최초로 제시한 세계경제포럼을 비롯해 미국 버클리 대학, MIT, 일리노이 주립대학, 연구소, 대·중소기업 등 국내외 전문가 및 관계자 400여 명이 참가한다.

 

제조업의 중심지인 울산은 4차 산업 혁명에 기반을 둔 새로운 전략을 필요로 하고 있다.

 

이에 울산시와 유니스트는 ‘4차 산업혁명에 의한 제조 혁신’이라는 주제로 세계경제포럼 위원 그리고 스위스, 호주, 멕시코 등 국가별 전문가들과 대한민국과 울산시의 제조업의 미래를 위한 방향성을 논의하는 열띤 토론을 벌렸다.

 

세계경제포럼(WEF) 회장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은 “4차 산업혁명포럼 in UlSAN’의 주요 주제는 ‘제조의 미래’ 인데, 이는 대한민국에게는 매우 중요한 의제이며, 이러한 혁명 속에서 중요한 것은 사람이며, 기술진보와  감동시키는 혁명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울산은 제조업 중심도시로 우수대기업과 수많은 중소기업이 있고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해 나갈 최적의 인프라를 갖춘 도시이다”며“이번 포럼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세계적 흐름과 변화를 확인해  제조업 방향성과 신산업 육성의 추진상황을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무영 유니스트 총장은 “제조의 미래 혁신은 제조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의미하고 국제협력을 통해 새로운 기술과 혁신을 이용함으로써 고용, 기술, 규제, 지속 가능성 및 교역을 위한 새로운 기회를 창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경제포럼(WEF)의 임원 저스틴 우드(Justin Wood)는 “세계경제포럼에서 발표된 제조의 미래가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의제이며, 이를 위해서 전 세계 26개국 장관들과 16개 글로벌 기업 CEO들이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제조의 미래위원회 활동을 소개하고 R&D 기술 개발이 실제 제조 시스템에 적용해 변혁을 일으키고 소비촉진 활성화, 지속성장, 그리고 고용 창출을 위한 국제 협력과정을 소개했다.

 

국회 4차 산업혁명 포럼 공동 위원장인 송희경 의원은 “4차산업 혁명의  목표는 인류사회의 행복을 위해 존재해야 하고 이를 능동적으로 대치해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두산중공업의 이현순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은 센서, 로봇, 혁신적 제조기술 그리고 ICT로 분류하고 두산에서도 이를 활용해 원거리 모니터링 시스템, 중장비의 원격 조정 스마트 팩토리 구현을 실현했다”고 말했다.

 

주영섭 전 중소기업 청장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강조했고  중소기업과 창업기업에는 큰 기회가 된다”고 말했다.

 

국가별 제조의 미래 현황 발표에서 세계경제포럼 제조의 미래 팀장인 프란시스코 베티는 세계 100여 개국에 4차 산업혁명에 의한 제조의 미래 준비도를 기술혁신, 인력자원, 국제무역 및 투자, 정부와 연구기관의 협력, 지속성장가능성, 시장상황, 기반시스템 구축정도 7개 분야로 구분하고 총 90개 항목에 대한 자료들을 분석해 세계 각국의 제조의 혁신 준비도를 비교하였다.

 

세계경제포럼(WEF)은 글로벌 제조업에서 울산시가 갖고 있는 비중과 UNIST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세계경제 포럼과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세계경제포럼을 중심으로 하는 국제적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이 신기술과 4차 산업 혁명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제시했다.

 

한편, 둘째 날에는 스마트 매뉴팩츄어링의 리더인 독일의 쥴케 교수와 스위스 로잔 공대의 키리치스 교수의 특별 강연을 진행한다.

 

한국 대표기업들인 포스코, 현대 중공업, Sk에너지, 동서발전 4차 산업혁명 혁신 기술 적용 사례 발표와 일본의 로봇 전략과 성과, 스위스 스마트 공장 현황, 독일 지멘스의 digital twin 시스템 소개한다.

 

특별행사로는 ‘3-D 프린팅 갈라 in ULSAN’과 스마트 팩토리, 인공지능, 해수전지, 드론, 차세대 태양전지 등 혁신적 기술이 전시된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기사입력: 2017/09/13 [16:24]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