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앗긴 KBSㆍMBC 국민에게 돌려달라
울산시민사회단체 총파업 적극 지지
언론정상화 언론적폐 청산 당연 요구
 
김홍영 기자
 
▲ 울산언론노조협의회 등 시민사회단체는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ㆍMBC 언론 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 = 울산언론노조협의회)    

 

울산언론노조협의회 등 시민사회단체는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ㆍMBC 언론 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언론노조 MBC본부 울산지부, 언론노조 KBS본부 부울지부, KBS노동조합울산지부 조합원과 시민사회단체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KBS, MBC 언론 노동자 총파업이 오늘로 10일차를 맞고 있다"며 "언론 노동자들은 무너진 공영 방송을 바로 세우기 위해, 언론 적폐 청산의 핵심인 경영진 총사퇴 등 언론 개혁을 위해 파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파업은 노동조합 성원뿐만 아니라 부ㆍ팀장급 간부 보직 사퇴까지 있는, 방송사 구성원 절대 다수가 동참한 정당하고 정의로운 파업으로 힘있게 진행되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공영 방송 정상화의 목소리가 드높다"고 덧붙였다. 


시민사회단체는 "망가진 언론의 피해자는 국민이다"며 "언론 정상화를 위한 언론 적폐 청산은 당연한 요구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 시기 언론적폐를 청산하고 KBSㆍMBC를 정상화하고 궁극적으로 대한민국 언론의 총체적 개혁이 진행돼야 한다"며 "언론을 바라보는 국민들은 언론이 제 기능을 하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부역 언론을 지켜내고자 하는 보수 언론과 자유한국당의 `김장겸, 고대영 일병 구하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 당사자이자 민주주의를 말살한 방송장악 특혜 세력들의 몰염치가 극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미 양대 공영방송 경영진의 경영 능력은 상실됐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경영진이 스스로 퇴진하는 것이 순리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 적폐 김장겸, 고대영 등 공영방송사 사장은 즉각 퇴진하라"며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 진영은 이른 시일 내 언론 적폐 청산과 공영방송이 정상화되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노관석 언론노조 MBC본부 울산지부장은 "울산을 포함한 전국 18개 지부 조합원 2천명이 예외 없이 한 뜻으로 파업에 동참하고 있다"며 "울산 MBC 조합원들도 지역 주요사거리에서 아침 출근시간 피케팅을 하는 등 최선을 다해 공정방송 회복과 지역방송 되살리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KBS노동조합 울산지부 박영하 기자는 "공영방송의 주인은 국민이며 자본도 권력도 될 수 없다"며 "빼앗긴 공영방송을 국민에게 되돌려 놓기 위해 힘을 쏟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홍영 기자


울산광역매일 사회ㆍ사진부 기자입니다.
 
 
기사입력: 2017/09/13 [18:36]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