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정부 사정 바람 부나…민주당, 전방위 압박 나서
민주당 적폐청산위, MB 형사처벌 필요성 검토중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당시 이뤄진 블랙리스트 작성 논란, 공공기관 불법ㆍ부정 채용 의혹, 민주당 도청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5ㆍ18 진상규명에도 나서는 등 야당을 향해 전방위적 압박에 나서는 모양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블랙리스트 실체가 드러났다"며 "국정원이 청와대 지시로 엔터팀을 만들어서 문화예술 뿐만 아니라 방송가까지 관리대상으로 삼았다는 끔찍한 사실, 무슨 문화야만 국가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박근혜 정부) 훨씬 이전부터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던 사실을 묵과할 수 없다"며 "엄정한 수사와 처벌이 필수적으로 따라야 한다. 민주당은 이명박ㆍ박근혜 블랙리스트의 실체를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2011년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은 KBS 간부의 지시라고 (당시 관계자가) 탄로했다"며 "도청 문건이 지금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 고스란히 전달됐다. 조직적인 지시가 사실이라면 제2의 워터게이트 사건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날마다 고구마 줄기처럼 쏟아지고 있는 지난 9년 공영방송 적폐의 실상, 권언유착의 실체를 밝히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절박한 과제"라며 조속한 시일내 지난 정권의 불법 언론장악 행위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는 방침도 공개했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도 "이명박 정부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적페청산위원회는 오는 19일 국정원의 수사의뢰 여부와 관계없이 이명박 대통령을 포함해 당시 관여했던 주요 인사에 대한 형사처벌을 전제로 수사 필요성에 대해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7/09/13 [19:11]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