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허공에 맴도는 `암각화 보존 대책`
 
편집부
 

 국보 285호 반구대 암각화를 보존함과 동시에 울산시민 식수도 동시에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은 이제 상투적 수사에 가깝다. 이 문제는 `이와 잇몸 관계`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더 이상 왈가왈부할 필요조차 없다, 문제는 정부가 문제해결에 얼마나 성심껏 다가와 의지를 보이느냐 이다. 그럴 경우 당장 연내 해결책이 나올 수도 있다.


암각화 보존과 시민 식수 확보를 동시에 해결하려면 정부가 전면에 나서야 한다. 최고 권력자가 강력하게 주장하고 정부부처가 이를 받아들이면 쉽게 해결된다. 지금까지 이도 저도 아닌 상태에서 정부부처 간,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말다툼 수준을 이어왔기 때문에 사단이 이에 이른 것이다. 예를 들어 반구대 암각화가 물에 잠겨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사연댐 수위를 52미터까지 낮추는 대신 경북 청도 운문댐 물을 끌어오면 된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경북지역 지자체와 주민들의 반발은 다른 혜택과 설득으로 봉합하고 정부예산을 투입해 청도~울산 간 배수관로를 매설하면 두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난 시절, 경제성이 없는 국책사업을 `대통령의 치적사업`으로 추진한 예는 얼마든지 있다. 김영삼 대통령의 부산 광안대교 건설, 김대중 대통령의 목포~신안 간 해상 연결도로 등은 통치권자의 강력한 의지로 이뤄진 것이다. 또 이명박 정부시절 추진된 울산~포항 고속도로도 경제성으로만 따지만 건설키 어려운 부분이 많았지만 결국 최고 권력의 출신지에 대한 일종의 `선물`로 수천억원이 투입되는 국책사업을 밀어 붙이지 않았는가.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동시에 울산시민 식수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으려면 이런 결단이 필요하다.


하지만 최근 이 문제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치킨 게임`이 울산에서 묘하게 전개되고 있다.  더불어 민주당 울산시당은 집권당이란 이점을 앞세워 현 정부로부터 해결책을 얻어 내겠다고 한다. 반면 울산시는 `우리는 할 만큼 했지만 그 때마다 문화재청이 딴지를 걸어 더 이상 어쩔 수 없으니 정부가 나서 해결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울산 민주당이 `장군`으로 치고 나오니 울산시가 `멍군`으로 받는 모습이다. 양 측 모두 재보다 잿밥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중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러면 될 일도 안 된다.


 
기사입력: 2017/09/13 [19:3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