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1주 천하` 세계랭킹 2위로…펑샨샨 0.02점차 첫 1위
 
편집부
 

 박성현(24ㆍKEB하나은행)이 1주 만에 세계랭킹 2위가 되며 여제 자리에서 내려왔다.


13일(한국시간) 발표된 롤렉스 여자 골프 세계랭킹에 따르면 박성현은 평균 8.44점을 기록, 펑샨샨(중국ㆍ8.46)에 0.02점 차로 2위가 됐다.


지난주 발표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상 신인 최초로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박성현은 한 주 만에 정상에서 물러났다.


이로써 박성현은 2010년 6월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가 1주 만에 왕좌를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내준 미야자토 아이(일본)와 함께 최단 기간 1위 선수가 됐다.


지난 12일 끝난 LPGA 투어 `블루 베이 LPGA`에서 우승하며 2주 연속 정상에 오른 펑샨샨이 중국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랭킹 1위가 됐다.


펑샨샨은 시즌 막판 무서운 상승세를 타며 여제의 자리까지 올랐다.


특히 한국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공동 46위로 부진했지만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 3위, `사임다비 말레이시아` 2위, `재팬 클래식`과 `블루 베이 LPGA` 1위 등 아시안 스윙에서 놀라운 성적을 거뒀다.

 

박성현은 지난주 공동 3위라는 좋은 성적을 내고도 펑샨샨에 밀려 1위를 내줬다.
LPGA 투어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11월17일~20일) 결과에 따라 세계 랭킹 1위의 주인공이 바뀔 수 있다.


1위 펑샨샨과 2위 박성현은 물론 3위 유소연(27ㆍ메디힐ㆍ8.43점)까지 점수 차가 0.03점에 불과해 세 선수 중에 우승자가 나오지 않더라도 순위가 뒤바뀔 가능성이 높다.


렉시 톰슨(미국ㆍ7.48점)은 상위 3명과 큰 격차로 4위를 유지했다. 전인지(23ㆍ7.00점)가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ㆍ6.76점)를 제치고 5위로 1단계 올라섰다.


김인경(29ㆍ한화), 리디아 고(뉴질랜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크리스티 커(미국)가 7~10위로 순위를 지켰다.


김세영(24ㆍ미래에셋)과 박인비(29ㆍKB금융그룹)이 11위와 12위로 자리바꿈했다. 지난주 아쉽게 준우승에 머문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이 4계단 상승한 21위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지한솔(21ㆍ호반건설)은 42계단 상승하며 121위에 자리했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7/11/13 [17:51]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