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회관, 금난새와 베토벤 심포니 사이클
`교향곡 제2번`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 연주
피아니스트 유영욱 협연 완성도 높은 무대 선사 예정
 
황상동 기자
 

 

▲ 부산문화회관은 `금난새와 함께하는 베토벤 심포니 사이클` 무대를 오는 19일 개최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사진 제공 = 부산문화회관)    


부산문화회관은 `금난새와 함께하는 베토벤 심포니 사이클` 두 번째 무대를 오는 19일 대극장에서 개최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지난달부터 부산문화회관 대극장과 고려제강 F1963 콘서트홀에서 2년간 매월 총 10회에 걸쳐 지휘자 금난새와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베토벤의 9개 교향곡 전곡과 낭만주의 협주곡을 연주하고 있다.


이번 무대에 연주될 베토벤 교향곡은 `교향곡 제2번`과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이다.


`베토벤 교향곡 2번`은 작곡연도가 확실히 알려져 있지 않지만 그의 귀에 이상이 생긴 뒤 고뇌하던 시기에 작곡된 작품으로 이런 힘든 시기에 탄생한 작품임에도 전체적으로는 따스하고 경쾌한 분위기가 묻어난다.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은 피아니스트 유영욱의 협연으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첫 부분의 피아노 터치가 인상적인 곡으로 이 부분은 크렘린의 종소리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장중하고 아름답다.


또 애수에 찬 감미로운 2악장, 빛나는 3악장도 많은 영화ㆍ드라마ㆍCF에 삽입돼 이곡을 처음 듣는 사람에게도 아주 친숙하게 느껴진다.


`한국의 베토벤`이라는 불리는 유영욱은 뉴욕 국제 키보드 페스티벌, 독일 베토벤 페스티벌(Beethoven Festival) 등 해외 유수의 페스티벌에서의 초청 리사이틀을 포함해 미국ㆍ유럽ㆍ아시아ㆍ이집트ㆍ레바논 등 세계 각국으로 진출해 300여회에 달하는 해외리사이틀 투어를 성공리에 마치고 국내서도 해외활동 못지않은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07년 베토벤의 고향 독일 본에서 열린 국제 베토벤 피아노 콩쿠르에서 "베토벤이 피아노를 친다면 유영욱처럼 연주했을 것이다"라는 심사위원의 극찬을 받으며 우승한 그는 2009년부터 연세대 음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또 `Beethoven Symphony Cycle` 기간 동안에는 지휘자 금난새가 음악감독을 맞고 있는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옛 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부산 출신의 젊고 유망한 단원들이 함께하여 더욱 의미 있는 무대가 꾸며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기사입력: 2017/11/14 [15:02]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