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울산 한국당 `내홍` 피해야 살아 남는다
 
편집부
 

자유 한국당이 전국 253개 당원협의회를 대상으로 지난 10일 당무 감사를 마쳤다. 당협을 제대로 운영하고 있는지, 당협위원장의 지역 평판은 어느 정도인지에 주로 감사의 초점이 맞춰졌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부실 당협 위원장을 교체하고 이후부터 내년 지방선거에 본격적으로 대비하겠다는 포석이다. 울산도 6개 당협이 당무감사를 받았다.


중앙당의 감사 이후 울산 자유한국당 6개 가운데 3개 당협이 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울주군, 북구, 동구 당협이다. 이들 3곳은 모두 원외 위원장이 당협을 이끌어 왔다. 중앙당이 봤을 때 내년 지방선거에서 善戰 가능성이 `2% 부족하다`고 느낄 만한 곳들이다, 또 내년 지방선거 이후 2020년 총선까지 계산해야 하는 중앙당으로선 당무감사를 빡세게 진행할 수 밖에 없는 지역들이다.


당무감사 결과에 따라 3개 지역 당협 위원장 교체는 全無일수도, 1~2명에 그칠 수도 있다. 하지만 문제는 교체 숫자가 아니라 이후의 갈등이다. 울주군의 경우 바른 정당에 있었던 강길부 의원이 한국당으로 복당하면서 벌써부터 `신구 파`가 상충 조짐을 보이는 중이다. 특히 이전부터 한국당에 잔류했던 당원들과 강 의원과 함께 복당할 전 바른정당 당원들 간의 마찰음이 요란하다. 북구 역시 이전 새누리당 박대동 의원과 박 의원이 지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당협위원장을 맡아 지난해 총선에 나섰으나 낙마한 윤두환 전 의원 사이에 미묘한 전운이 감지된다. 이 두 곳보다 내부 갈등 가능성은 약하지만 지역 정서와 당협 운영 부실정도에서 동구 당협도 교체대상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이들 지역 가운데 어느 한곳의 당협 위원장이 교체됐을 경우, 기득권 측이 반발해 독자노선을 추구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이들이 반발해 `두 집 살림`을 차렸을 경우 발생하는 보수층의 분열은 결국 패가망신으로 이어질게 빤하다. 그리고 보수층으로 대별되는 이들이 양분되면 내년 선거에서 울산 한국당이 이들 지역의 상대 당 유력 주자들에게 어부지리를 넘겨줄 가능성이 매우 크다. 


울산 한국당은 보수 통합을 통한 대 결집을 부르짖고 있다. 하지만 이들 세 지역의 조정과 양보ㆍ타협이 없는 한 그런 외침은 한낱 헛구호에 불과하다. 울산 한국당이 존재 가치를 유지하려면 무엇보다 이들 3곳의 자중지란(自中之亂)을 피해야 한다.


 
기사입력: 2017/11/14 [15:04]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