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성사 여부 주목
통일부 장관 "설 명절 계기 이산가족 상봉 시키자"
 
뉴시스
 

문재인 정부 첫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우리 측이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을 거듭 제안함에 따라 설 계기 상봉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급 회담 전체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2월 설 명절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과 이를 위한 적십자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7월에도 군사당국회담과 함께 추석 명절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안한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며 무산되자 약 6개월 만에 이 문제를 다시 꺼내든 것이다. 이산가족 상봉은 박근혜 정부 때 8ㆍ25 공동합의를 계기로 열린 2015년 10월20~26일 행사를 마지막으로 2년 넘게 성사되지 않고 있다.


정부가 이산가족 상봉 카드를 다시 꺼낸 것은 양측이 호의적으로 이번 회담에 임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랜 기간 냉각상태였던 남북관계에도 불구하고 회담을 앞둔 북한 측의 분위기가 결코 나쁘지 않았던 만큼 이산가족 성사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설날(2월16일)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과 겹친다는 상징성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만일 상봉이 성사된다면 북한측 선수단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남측을 방문하는데 이어 남북 이산가족이 감동의 재회를 하는 역사적 장면이 펼쳐지게 되기 때문이다.


이는 한반도 평화 정착과 관련해 국제사회에 희망적 신호로 작용할 수 있다. 이산가족 상봉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내세웠던 주요 공약인 만큼 현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대내외적 지지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문제는 언제나 그랬듯이 북한의 호응 여부다. 북한은 지난해 4월 탈북한 중국 북한식당 종업원 12명을 송환하기 전에는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어떠한 인도주의 사업도 협력하지 않겠다고 못박은 상태이기 때문이다.

 

실제 이날 회담에서도 북측 대표단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과 군사당국회담 개최 제안에 `평화적 환경을 만들어 나가고 남북 간 대화나 협상을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자`는 기본적인 입장만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북한이 인도주의적 사업 협력은 없다고 선을 그은 가운데서도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전격적으로 결정한 것처럼 탈북 종업원들의 송환 없이도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수락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껴 있는 설 명절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을 하는 것은 북한 입장에서도 이미지 개선 효과가 크다"며 "오늘 회담에서 100% 확정이 안되더라도 차기 실무회담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기사입력: 2018/01/09 [18:1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