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형 창업 활성화 위해 기술금융 정착 돼야"
"4차 산업혁명기술 활용, 더 안전한 원전 관리정책 추진하라"
강길부ㆍ박맹우 의원, 4차산업혁명 특위 참석 지적
 
정종식 기자
 
▲ 강길부 국회의원        ▲ 박맹우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강길부 국회의원(울산 울주)과 박맹우 의원(울산 남을)이 11일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금융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업무보고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해, 핀테크 활성화, 4차산업혁명에 대비한 신산업창출, 중소ㆍ중견기업의 혁신역량 강화 등에 대한 업무보고를 했으며 이어 의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강 의원은 이날 "청년실업과 저성장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혁신형 창업이 활발히 이루어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주요국에 비해 생계형 창업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술형 창업 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기술 가치를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전문기관 설립과 인력 양성을 통한 기술금융 정착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또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된 `CES2018`가전박람회에서 우리기업들의 위상이 과거와 달리 크게 떨어졌다는 지적이 있다"며, "4차산업혁명 준비가 선진국에 비해 뒤처지고 있는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와 기술융합을 촉진하는 산업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성공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것이 네트워크와 에너지라고 강조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와 관련된 내용은 빠져있고 세계적으로 가장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우리 원전을 스스로 포기하는 자해행위를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후쿠시마의 피해를 입은 일본은 물론 미국과 영국도 원전을 계속 짓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더 안전하게 원전을 관리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해 박 의원은 "벤처기업을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 이끌어야한다"면서, "한정된 예산으로 효율적 투자를 통해 벤처기업을 육성하고 독자기술을 가진 벤처기업을 육성하는 정책지원이 이뤄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기사입력: 2018/01/11 [18:19]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