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ㆍ롯데 창조영화펀드 투자작 흥행 돌풍
`신과함께-죄와 벌` 천만 돌파 전체 분량 20% 부산서 촬영
부산 구도심ㆍ해운대 센텀시티 등 다양한 부산의 모습 등장
 
황상동 기자
 

 새해부터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 투자 작품이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달 20일 개봉한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이 개봉 16일 만에 1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해 첫 1천만 영화로 등극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영화는 전체 분량의 20% 이상을 부산에서 촬영한 부산 프로젝트로,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의 투자를 받았다.


실제 영화에는 부산의 구도심부터 해운대 센텀시티까지 다양한 부산의 모습이 등장한다.
영화의 오프닝 장면인 고층 빌딩 화재장면은 센텀시티 KNN 빌딩에서, 주인공 김자홍(차태현)의 동료 소방관이 사고를 당하는 장면은 강서구 명지신도시 건설현장에서 촬영했으며, 이 외에도 옛 해사고등학교, 기장소방서 등을 배경으로 촬영을 진행했다.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는 부산시와 부산혁신센터가 부산 기반의 우수한 한국영화를 발굴하기 위해 조성한 투자 펀드로 롯데엔터테인먼트가 100억원, 부산시 60억원, 부산은행 40억원,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10억원을 출자해 총 21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는 2016년 3월 출범 이후 중ㆍ저예산 영화, 부산 프로젝트 등 다양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펀드는 이번에 1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를 비롯해 `아이 캔 스피크` 등 우수한 한국영화에 투자해 흥행을 이끌고 있다. 특히 부산영상위원회와 함께 부산 제작사가 참여하거나 부산촬영 비중이 20%가 넘는 `부산 프로젝트` 발굴을 통해 부산을 기반으로 한 영화 제작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올해는 그동안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가 발굴해 온 부산 프로젝트 영화 `홈`(김종우 감독)과 `괴물들`(김백준 감독)이 개봉을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이고 있다.


이중 영화 `홈`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되기도 했다. 한편 펀드는 우수한 부산 프로젝트 발굴을 위해 부산영상위원회,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등과 `부산영화인 네트워킹데이`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는 부산 영화인과 수도권 제작사 및 투자ㆍ배급사와의 비즈니스 매칭 기회를 제공해 지역 영화 제작 활성화를 꾀하는 자리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기사입력: 2018/01/11 [18:31]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