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암각화 보존, `생태제방 안`이 최적이다
 
편집부
 

 울산시가 반구대 암각화 보존대책으로 `생태제방 안`을 재천명했다. 차선책이긴 하지만 울산시의 생각이 현재로선 가장 적절하다. 물론 사연댐 수위를 낮춰 암각화를 보존하면서 울산 시민들의 식수도 확보할 수 있으면 그게 최상이다. 댐 수위를 지금처럼 48m로 유지하고 그 만큼 부족한 시민 수돗물을 다른데서 끌어오거나 아니면 식수 댐을 새로 건설하면 이 보다 좋을 수 없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상황을 살피면 이 둘을 동시에 해결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문화재청은 시민 식수보다 암각화 보존에 비중을 두고 있다. 반면 울산시는 문화재도 보존하고 시민식수도 확보해야 할 입장이다. 이럴 경우 시민식수 확보 문제는 공통분모에서 벗어난다. 결국 `목마른 사람 샘 판다`는 식으로 울산시만 맑은 물 확보에 매달려야 하는 양상이다. 반대로 문화재청의 자세는 거의 외골수에 가깝다. `물 문제는 당신들이 알아서 하고 우리는 문화재만 보존하면 된다`는 식의 태도다.


반구대 암각화 문제를 다루는 문화재위원들 가운데 울산에 거주하는 사람이 몇 명인가. 이들 가운데 울산 주민이 끼어 있다면 논쟁의 방향이 지금과 다를 수도 있지 않을까. 예를 들어 서울 덕수궁을 옮기는데 1년 정도 소요되고 그 과정에서 서울시민들이 수돗물 사용률을 대폭 줄여야 한다면 정부는 어떻게 대처할 것이며 문화재청은 어떤 해결책을 내 놓을까. 그 때도 문화재청이 `수돗물 문제는 당신들이 알아서 처리하고 우리는 덕수궁 옮기는데 만 전념할 것`이라는 태도를 취할지 궁금하다.


그 동안 울산시와 문화재청은 `계란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를 두고 실랑이를 벌여왔다. 하지만 울산시민들의 입장에선 암각화 보존 못지않게 수돗물 확보도 중요하다. 당장 해마다 가뭄이 극성을 부리고 있는데 올해 또 120만 시민들이 마실 물이 없어 전전긍긍한다고 치자. 신들의 아우성과 원성을 문화재청이 처리할 수 있나. 그렇다고 해서 당장 문화재청이나 정부가 뾰족한 해법을 내 놓을 수 있는 것도 아니지 않는가. 그렇다면 비록 차선책이긴 하지만 울산시가 주장하고 있는 생태제방이라도 쌓아 일단 문화재도 보존하고 시민 식수도 보장하는 `봉합` 방식을 택하는 수밖에 없다. 학술적 논리에만 집착해 이런저런 이유를 대며 생태제방 안을 반대하는 문화재청은 울산시민 식수확보를 위해 어떤 대책을 가지고 있는지 알고 싶다. 


 
기사입력: 2018/01/11 [18:57]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